'묻지마 칼부림' 행인 2명 찌르고 도주한 50대 용의자 검거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광주에서 길에 가던 행인 2명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은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광주 남부경찰서는 행인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특수상해)로 A(5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김성진 기자]

A씨는 지난 17일 오후 4시 40분께 광주 남구 월산동 한 사거리에서 행인 B(60)와 C(61)씨의 옆구리를 흉기로 각 1차례 찌르고 달아난 혐의다.

B씨와 C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B씨와 C씨가 자신에게 욕설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홧김에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진술했다.

A씨는 일면식도 없는 B·C씨를 10~15m가량 뒤따라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 이날 오후 3시 10분께 광주 송정역사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범죄의 중대성과 도주 우려를 고려해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