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센, 2분기 영업손실 48억원…전년比 적자전환


매출액은 5천428억원…"하반기 실적 상승 기대"

[아이뉴스24 김혜경 기자] 금리인상 등 국내외 경제환경의 변화로 아이티센이 올해 2분기 적자를 기록했다.

아이티센 CI [사진=아이티센]

아이티센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48억4천만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17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5천428억2천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24.5% 줄었다.

상반기 누적 기준 연결 매출은 1조2천852억원, 영업이익은 25억2천만원으로 각각 17.2%, 9.4% 감소했다.

아이티센 관계자는 "금리 인상과 달러 강세 등 국내외 경제환경 속에서도 올해 법인세 차감 전 순이익은 39억원으로 집계돼 전년 대비 대폭 흑자전환했다"며 "정보기술(IT) 사업 특성상 하반기에는 드라마틱한 실적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티센그룹의 컨설팅·솔루션 부문은 올해 하반기 디지털 전환의 방향을 컨설팅하고 데이터 기반 플랫폼 사업 구현 솔루션을 설계한다. 쌍용정보통신과 콤텍시스템은 기업·공공기관의 디지털 전환 사업을 지원하고, 클라우드 어플리케이션 개발과 클라우드 IT 인프라 구축 등을 담당한다.

한국금거래소 등 투자 부문의 경우 탈중앙화 데이터 시장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박정재 아이티센 대표는 "3개 부문의 시너지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리더기업으로 발돋움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이를 바탕으로 기업가치와 주주이익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hkmind90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