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국가스공사, 2분기 호실적…더 기대되는 하반기-신한금투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5.9만원 유지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12일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2분기 해외사업의 호실적 영향으로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하반기에도 실적 증가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9천원을 유지했다.

신한금융투자는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하반기에도 실적 증가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은 한국가스공사 로고. [사진=한국가스공사]
신한금융투자는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하반기에도 실적 증가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은 한국가스공사 로고. [사진=한국가스공사]

박광래 신한금투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33.3% 증가한 2천894억원으로 시장 기대치(1천705억원)를 상회했다"며 "호실적 달성은 해외사업이 견인했다. 판매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해외사업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3%, 400%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하반기에도 실적 증가세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호주 Prelude의 파업이 언제 종료되는지에 따라 차이는 발생하겠으나 하반기 중 Prelude에서 최소 카고 1개 인도가 가능할 것으로 추정하고, 최근 가스 가격 상승세를 고려하면 2분기보다 높은 수익성 시현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했다.

하반기 연결 영업이익은 6천100억원 이상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이달 이후 국제유가가 상승하며 동사의 주가도 반등에 성공했다. 올해는 러-우 전쟁과 LNG 터미널 공급 차질 이슈로 겨울철 글로벌 가스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며 "가스에서 촉발된 에너지 가격 상승이 국제유가에도 영향을 주게 될 경우 동사의 주가 상승은 탄력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라고 했다.

다만 "동절기 미수금 증가 이슈가 리스크 요인으로 남아있다"며 "약관을 변경하며 분기 연료비 조정단가를 올렸던 한국전력의 사례를 볼 때 미수금이 허용치 이상으로 증가하게 될 경우 이를 해결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취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국가스공사, 2분기 호실적…더 기대되는 하반기-신한금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