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라이다 기반 충돌방지 솔루션 공급


라이다 전문기업 '아이요봇'과 협력해 공동 사업화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포스코ICT(대표 정덕균)가 산업현장의 안전관리를 위해 라이다(Lidar) 센서를 적용한 충돌방지 솔루션을 개발해 현장 적용에 나선다.

심민석 포스코ICT 포항EIC사업실장(오른쪽 두번째), 윤석준 포스코ICT 로봇사업추진반장(오른쪽 첫번째)과 이계동 아이요봇 대표(왼쪽 두번째), 윤희선 아이요봇 이사(왼쪽 첫번째)가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ICT]

포스코ICT는 라이다 전문기업인 아이요봇(대표 이계동)과 라이다 센서 공급 및 공동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라이다는 주변에 레이저를 쏜 뒤 물체에 맞고 돌아오는 시간 차를 측정해 형체, 공간을 인지하고, 이동체가 스스로 장애물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게 돕는 센서다.

양사가 공급하는 라이다 센서는 국산화를 통해 외산에 비해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장점이 있다.

포스코ICT는 산업현장에서 운영되는 크레인, 원료 운송차 등을 비롯해 무인으로 가동중인 이동형 설비에 라이다 센서를 부착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이동형 설비 전·후방에 근접한 사람이나 장애물을 라이다 센서로 인지하고, 근접 정도에 따라 설비를 감속, 정지시킴으로써 충돌을 방지하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포스코ICT는 지난 4월부터 포스코와 협력해 코크스공장, 제품창고에서 기술에 대한 검증을 실시해 성능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제철소 코크스, 원료, 전기강판 공장 등에 솔루션을 우선적으로 공급하고, 대외 생산현장, 건설 및 플랜트 등 다양한 산업현장으로 솔루션 공급을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