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그릇 전국 공모전, 경북 성주서 처음 열려


총 166명 참가…차우림이(다관) 341점 출품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상북도는 오는 12일부터 열흘간 경북도예협회(이사장 김종훈) 주관으로 '우리그릇 전국 공모전'이 열린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경북에서 최초로 열리는 전국 단위 도자기 공모전인 우리그릇 공모전은 지역을 대표하는 도예가들의 주옥같은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이승백씨의 청개구리연리문다관. [사진=경북도청]

또 우리 도예문화의 우수함도 확인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달 19일부터 22일까지 작품접수를 받았고, 28일 심사를 통해 선정된 수상작을 이달 11일 오전에 아트리움 모리에서 시상한다.

우리그릇 공모전에는 총 166명이 참가하고 341점의 차우림이(다관)가 출품됐다.

대상 1점, 금상 1점, 은상 1점, 특별상 1점, 동상 3점, 장려상 5점, 특선 6점, 입선 114점 총 132점이 입상했다.

이승백씨의 청개구리연리문다관은 여러 색깔의 흙을 사용해 무늬를 만드는 연리문 기법으로 제작해 기능성과 아름다움을 겸비한 작품으로 심사받아 대상에 선정됐다.

이 외에도 오순택씨의 현암호2가 금상, 박종훈씨의 백자차우림이가 은상으로 선정됐다. 입상자 명단은 아트리움 모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첫해에 기대 이상으로 많은 도예인이 참가해주신 덕분에 공모전이 성황리에 열릴 수 있게 돼 감사드린다"며 "지역 도자기의 우수성을 전승하고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내년에도 경북도예협회를 지원해 공모전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