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토]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 출범…이준석 '자동 해임'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 사진 한 장만 있는 [포토] 기사가 아쉬웠나요? 그 아쉬움을 [아이포토]가 채워드립니다. [아이포토]는 스토리가 있는 사진 코너입니다. 아이뉴스24 기자들이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스토리로 엮어 한 눈에 볼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아이포토]에 오셔서 멀티포토가 주는 생동감과 감동을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편집자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오후 화상 의원총회를 열어 대구 출신 5선의 주호영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공식 발표하고 의원들의 추인을 받았다. 이후 재개된 전국위 회의에서 주호영 비대위원장 임명 안건에 대해 ARS 투표를 한 결과, 위원 정수 총 707명 중 511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463표, 반대 48표로 가결됐다.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임명 절차가 완료됨과 동시에 최고위가 공식 해산되고 이준석 대표는 '자동 해임'되면서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가 끝나도 대표직 복귀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주호영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정부 여당이 초심을 잃고 심각한 신뢰의 위기에 직면했다. 비대위의 첫째 임무는 당의 갈등과 분열을 조속히 수습해 하나되는 당을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국위원회 속개 후 "찬성 463명, 반대 48명으로 당 제96조에 의거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임명안이 가결됐음을 선포한다"고 밝히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전국위원회의 비상대책위원장 인준 투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