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영상] 이재명 '노룩악수'…박용진 인사하는데 폰만 만지작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첫 지역 순회 경선에서 압승을 차지한 이재명 후보가 '노룩악수' 논란에 휘말렸다. 경쟁자인 박용진 후보가 악수를 청하자 쳐다보지도 않고 손만 내밀어 악수에 응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이재명 후보는 박용진 후보가 악수를 청할 때도 휴대전화에 시선을 고정하고 손을 맞잡았다.  [사진=유튜브 '델리민주tv' 캡처]
이재명 후보는 박용진 후보가 악수를 청할 때도 휴대전화에 시선을 고정하고 손을 맞잡았다. [사진=유튜브 '델리민주tv' 캡처]

지난 7일 민주당 유튜브 채널인 '델리민주tv'에서 이날 제주시 오등동 호텔난타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제주지역 합동연설회의 현장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당시 정견 발표를 마친 박 후보가 단상에서 내려와 앞줄에 착석한 이들에게 차례로 악수를 청하는 모습이 담겼다. 박 후보는 모든 이들과 눈을 마주치며 인사를 건넸는데 그중 박 후보와 눈을 마주치지 않은 이는 이 후보가 유일했다. 이 후보는 박 후보가 악수를 청할 때도 휴대전화에 시선을 고정하고 손을 맞잡았다.

이 후보의 모습이 공개되자 정치권 안팎에서는 연일 가시 돋친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박 후보를 향한 불편한 심경이 드러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실제 박 후보는 전당대회 내내 이 후보를 향해 직격탄을 날리는 발언들을 이어가며 비판의 수위를 높여왔다.

박 후보는 당대표 선거 기간 내내 지난 선거(대선·지선) 패배 책임론을 이 후보에게 씌우며 맹공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연설회에서도 "지방선거 패배 원인으로 지목되는 '계양을 셀프공천'에 대한 반성과 사과를 요구한다"며 이 후보를 압박했다.

[영상=유튜브 '델리민주tv']
[영상=유튜브 '델리민주tv']

국민의힘 측에서는 이 후보의 행동이 적절치 못했다며 비판 공세에 합세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는) 동료 의원이 악수를 청하는데 일어나기는커녕 거들떠보지도 않는다. 영혼 없는 '노룩 악수'에 제가 다 민망해진다"며 "무조건 잘했다 두둔하는 반지성주의 팬덤에 경도된 것인가. 아니면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이라는 구호에 심취해 거만해진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이 후보는 6일 강원·대구·경북, 7일 인천·제주 권리당원 투표 결과 74.15%의 누적 득표율을 기록하며 20.88%를 기록한 당권 2위 박 후보와 격차를 벌렸다.

한편 이 후보는 결과 발표 이후 "생각보다 많은 분이 지지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아직 개표 초반이고 권리당원 외 대의원 투표, 국민 여론조사 등이 있어 낙관하지 않겠다.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영상] 이재명 '노룩악수'…박용진 인사하는데 폰만 만지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