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치킨 맛없다" 주장하던 황교익, '이것' 먹고 극찬…무슨 일?


홈플러스 당당치킨 두고 칭찬…"치킨 프랜차이즈, 고가 전략 선택한 일부 업체가 득세"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한 때 "한국 치킨은 작고 맛이 없다"고 주장을 펼쳤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최근 홈플러스의 당당치킨을 극찬했다. 대형 프랜차이즈가 독식하고 있는 '치킨공화국'에서 합리적인 맛과 가격을 사수했단 칭찬이다.

6일 온라인커뮤니티에 따르면 황씨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치킨은 보편적으로 맛있는 서민의 음식"이라며 홈플러스 당당치킨에 대해 "치킨의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고 극찬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가 홈플러스 당당치킨을 극찬했다. 사진은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사진=아이뉴스24 DB]

앞서 홈플러스는 지난 6월부터 '당일 제조, 당일 판매'를 내세운 당당치킨을 출시했다. 당당치킨은 한 마리당 6천990원으로, 두 달 만에 26만 마리가 팔릴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황씨는 홈플러스 직원으로 추정되는 네티즌 A씨가 익명 커뮤니티에 작성한 글을 소개하며 당당치킨을 호평했다.

A씨는 "미끼 상품이라 싸게 파는 게 아니라 그렇게 팔아도 마진 나온다"면서 "맛이 밋밋하다고 하시는 분 있는데 염지 제대로 돼 있다"고 설명했다.

황씨는 "닭튀김이 전 세계에 크게 번진 것은 여러 고기튀김 중 가장 안정적으로 저렴하게 재료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닭을 튀긴 다음에 발라지는 양념이 맛을 보태기는 하지만 튀김이라는 조리법에 비하면 부수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산 치킨용 닭은 대부분 육계계열화회사에서 생산하지만 품종과 사료, 사육기간 등에 차이가 거의 없다"면서 "식용유와 튀김옷, 양념 등에서의 차별화는 마케팅의 요소이지, 맛에 결정적 영향을 줄 만한 것이 못 된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의 프랜차이즈는 브랜드 가치를 강조하면서 고가 전략을 선택하는 일부 업체들이 득세를 하고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치킨 프랜차이즈"라며 "양념이 부수적이듯이, 브랜드도 부수적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씨는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포가 전 세계 맥도날드 가맹점포보다 많다는 점을 문제점 들었다.

황씨는 "우리나라를 치킨공화국이라고 자랑스레 말하는데, 그 자랑으로 누가 돈을 벌고 누가 돈을 잃었는지 살펴봐달라"면서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의 논리가 아니라 소비자의 논리로, 가맹점포 점주의 논리로 치킨공화국의 속내를 들여다봐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