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하이트진로, 엎친데 덮친격…'물류노조' 이어 '생맥주 노조'도 파업


파업 장기화 시 생맥주 판매 차질 우려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하이트진로가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노동조합의 잇단 파업에 고심하고 있다.

1일 하이트생맥주서비스 노동조합은 지난달 28일 당 연명 경기지역본부에서 2022년 제1차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총파업 투쟁출정식'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도 구성했다.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하이트진로 이천공장 앞에서 도로 하나를 두고 수양물류 노조원들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사진=김태헌 기자]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하이트진로 이천공장 앞에서 도로 하나를 두고 수양물류 노조원들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사진=김태헌 기자]

하이트생맥주서비스 노조 측은 사측과 8차에 걸친 임금교섭을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면서 중앙노동위원회 조정회를 거쳐 쟁의권을 확보했다. 하이트진로 도급사인 제일SP 소속 120여명의 노조원들 중 91%가 파업에 찬성한 상태다.

이를 근거로 비대위는 총파업 투쟁출정식 계획을 수립하고, 지난달 29일 전 조합원이 집단휴가를 내는 준법투쟁에 돌입했으며 오는 10일부터 파업을 진행한다.

하이트생맥주서비스 노조가 실제 파업에 돌입하게 될 경우 시중 식당과 주류 판매점에서의 하이트진로 생맥주 유지관리에 차질이 예상된다. 최악의 상황에서는 생맥주 판매가 중단될 소지도 있다.

앞서 하이트진로는 이천·청주 공장에서 지난 3월부터 하이트진로 수양물류 소속 노조가 파업을 진행 중이다. 파업으로 인해 한 때 하이트진로의 소주 출고량이 30%대로 하락하는 등 물류난을 겪기도 했다.

한편 하이트진로 사측은 생맥주서비스 노조에 임금 2% 인상을 제안했고, 노동조합은 14%에서 8%로 임금 수정안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결국 파업이 결정됐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하이트진로, 엎친데 덮친격…'물류노조' 이어 '생맥주 노조'도 파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