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박윤규 차관, 미디어 업계 만남…"낡고 불평등 규율 개편한다"


디지털 대전환에 부합하는 미디어 규제혁신 한 목소리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미디어 시장의 ''를 개편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 2차관이 지난 7일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한 민·관 협력 활성화'를 주제로 개최한 '제3차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 2차관이 지난 7일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한 민·관 협력 활성화'를 주제로 개최한 '제3차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은 '디지털대전환 시대 미디어 산업 혁신방안 모색'을 주제로 21일 '제5차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간담회'는 과기정통부 소관 디지털 분야 국정과제 공유 및 추진방향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민·관 협력사항 및 정책 제안 발굴 등 민간과 함께 정책 수립을 위해 추진되는 간담회로 지난 6월 시작돼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이번 간담회는 미디어간 경계가 파괴되고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는 미디어 디지털 전환에 대응해 국내 유료방송 시장의 구조변화를 진단하고, 지속가능한 미디어 생태계 조성을 위한 미디어산업 혁신방안을 주제로 진행했다.

발제를 맡은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이종원 박사는 콘텐츠 생산·유통·소비의 중심이 전통적 방송영역에서 인터넷(OTT) 등 디지털 영역으로 빠르게 이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희소자원(주파수) 이용 등을 근거로 미디어 특성(소유·재원) 고려없이 모든 방송서비스에 동일한 공적책임을 부과하는 낡은 미디어 규율체계는 실효성·합목적성이 소멸된 바, 근본적 개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는 유료방송업계(IPTV, 케이블, PP 등), OTT 기업 관계자, 학계, 연구기관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특히, 유료방송 관계자들은 동일한 콘텐츠가 인터넷을 통해 방송과 동시간에 제공되는데 방송만 재허가 등 규제를 받는 것은 불합리하며, 근원적인 제도개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OTT 콘텐츠 제작비 세액공제, 광고규제 완화 등 콘텐츠 지원 정책 강화와 함께 지역 중소SO에 대한 지원 등 다양한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그간 유료방송은 콘텐츠 핵심적 제작주체이자 콘텐츠 유통·재원조달 시장으로 K-콘텐츠의 요람이 됐으며, 아울러 난시청 해소 등 미디어 복지에도 기여한 바가 인정돼야 한다"면서 "글로벌 경쟁 상황에서 국내 기업에만 적용되는 낡고 불평등한 규율체계가 경쟁력 확보에 치명적 약점으로 작용하고 있는 만큼 새로운 제도마련이 시급하며 이를 위한 민관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전환 등 미디어 시장 구조변화에 대응해 지난해부터 방송미디어 법제개편을 추진 중이며, 앞으로도 산학연 전문가들과 함께 합리적인 제도개편 방안 마련을 위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박윤규 차관, 미디어 업계 만남…"낡고 불평등 규율 개편한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