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개인 매수로 반등하며 2300선 회복…코스닥도 ↑


美 뉴욕증시 3대 지수 일제히 상승 마감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국내 증시가 개인의 매수세에 1% 이상 상승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장 초반 코스피지수는 2300선을 회복했고, 코스닥지수도 750선을 나타내고 있다. 전일(6일) 과도한 낙폭에 따른 기술적 매수세가 유입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7일 오전 9시 21분 기준 코스피지수는 25.29포인트(1.10%) 상승한 2317.30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지수는 0.74% 상승한 2308.97로 출발한 이후 상승 폭을 확대하는 모습이다.

국내 증시가 7일 상승 출발했다. [사진=조은수 기자]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157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00억원, 65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은 보합권을 보이고 있는 기아를 제외하고 전부 빨간불이 켜졌다. 삼성SDI가 3% 이상, LG화학이 2% 이상 오르고 있다. 삼성전자, 네이버가 1% 이상, LG에너지솔루션, 현대차가 소폭 오르고 있다.

간밤 미국 증시는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 발표 이후 이벤트를 소화하며 안도감에 반등했다.

지난 6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9.86포인트(0.23%) 상승한 3만1037.68로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13.69포인트(0.36%) 상승한 3845.08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9.61포인트(0.35%) 상승한 1만1361.85로 거래를 마쳤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장 초반부터 수요 부진에 따른 유럽발(發) 침체 불안, 미 ISM 서비스업 지표 둔화 등으로 변동성이 확대된 흐름을 보였다"며 "다만 이후 매파적이었던 6월 FOMC 의사록을 소화하면서 반등에 나섰고, 장 후반에는 시장금리 급등 부담으로 반등 폭을 축소한 채 마감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오늘 국내 증시는 과도한 주가 급락과 밸류에이션 하락에 따른 기술적 매수세가 유입되는 가운데 환율 급등세 진정 등으로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도 8.70포인트(1.17%) 상승한 753.33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코스닥지수도 0.85% 상승 출발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639억원 매수 우위를 보이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67억원, 169억원을 순매도 중이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도 대체로 상승세다. 에코프로비엠은 3% 이상, 카카오게임즈, 천보가 1% 이상 오르고 있다. 엘앤에프, 펄어비스, 스튜디오드래곤도 소폭 상승 중이다. 반면 알테오젠은 2% 이상, 셀트리온헬스케어, HLB, 셀트리온제약이 1% 이상 내리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3원 내린 1천305.0원에 개장했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