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 잇는 박막례 할머니 구독취소…무슨 일인가 보니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인기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의 손녀 김유라 PD의 결혼 소식에 '구독 취소'가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김 PD의 예비 신랑이 과거 SNS에 부적절한 게시물을 올렸던 것이 논란이 되면서다.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의 박막례 할머니(오른쪽)와 손녀 김유라씨 [사진=박막례 할머니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김 PD 예비 신랑이자 의류 회사 대표인 A씨에 대한 글들이 다수 게재됐다.

게시들은 대체로 과거 A씨의 SNS 활동을 캡처한 것으로 그는 신체 일부분이 노출된 모델과 여자 아이돌의 사진을 공유해 논란이 일었다.

또 지난 2015년 다른 작가와 협업을 통해 제작한 'fuxxxxx summer' 시리즈에서 집단 성폭행을 연상시키는 선정적인 일러스트를 사용하기도 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며 박막례 할머니 채널의 주 구독층이었던 2030 여성의 대거 이탈이 시작됐다. 이들은 대체로 "실망했다"는 반응을 보이며 구독을 취소하고 있다. 지난 주말 사이에만 구독자 수가 136만명에서 133만명으로 3만명 이상 감소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김 PD는 지난 3일 SNS 플랫폼인 디스코드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그는 과거 남자친구의 행동을 감싸려는 건 아니라라면서도 "캡처된 것들이 여성 신체가 노출된 이미지인데, 대부분은 패션 잡지 사진이었다. 걸그룹 사진도 그 시절엔 나름 그걸 위트 있다고 생각하고 올렸던 것 같지만, 지금은 절대 그런 작업물을 만들거나 그런 포스팅을 하거나 생각할 수도 없는 시대라는 것을 모두가 너무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런 시대가 다 지나고 만난 사람이기에 지금의 그 사람이 그런 이미지만으로 판단 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만나고 있다"며 예비 신랑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부탁했다.

한편 1947년 2월생으로 만 75세인 박막례 할머니는 지난 2017년 71세의 나이에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먹방, 요리, 뷰티 콘텐츠 등으로 인기를 얻었다.

특히 젊은 여성들이 언급하기에는 불편한 것들을 속 시원하게 이야기 해주면서, 2030 여성들로부터 큰 지지를 받았다.

수잔 보이치키 유튜브 최고경영자(CEO), 선다 피차이 구글 CEO를 만나고, 영국 브랜드 러쉬(LUSH)의 공동창업자 로웨나버드의 초청으로 영국을 방문하는 등 한국을 넘어 세계에서도 주목받았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