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고 있던 1조5천억 제 주인 찾아가"…보험금 비중 가장 커


중도보험금·만기보험금 등 장기미거래 자산 대부분

[아이뉴스24 임성원 기자] 금융소비자가 올해 전 금융권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통해 총 255만개 계좌에서 약 1조5천억원을 찾아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성과는 지난 2015년 6월 이후 캠페인과 상시 환급시스템을 통한 환급 규모(3조7억원) 대비 약 40%에 달하는 규모며, 2019년 시행한 캠페인 실적(1조4억원)을 웃도는 수준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20일까지 6주간 전 금융권과 공동으로 금융소비자가 숨은 금융자산을 쉽게 조회하고 찾아갈 수 있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금융소비자가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통해 약 1조5천억원을 찾아간 가운데 보험금(7천822억원)을 가장 많이 환급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유형별 환급 실적을 보면 금융소비자가 찾아간 자산 중 보험금이 7천822억원(52.2%)으로 가장 많았다. 중도보험금(계약자 배당금·생존연금 등)과 만기보험금 등 장기미거래 보험금이 대부분(7천216억원)을 차지했다.

이어 휴면성증권 4천320억원, 예·적금 2천590억원, 미사용 카드포인트 219억원, 신탁 20억원 등의 숨은 금융자산이 환급됐다.

다만 상호금융업권은 이번 캠페인에서 제외됐다. 지난해 11월 5일부터 12월 24일까지 '휴면 예·적금 등 찾아주기' 캠페인이 시행됐기 때문이다.

환급 채널 중 인터넷과 모바일이 63.3%(9천480억원)으로 절반 넘게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금융 거래의 보편화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영업점과 고객센터 등에선 5천493억원(36.7%)의 환급이 이뤄졌다.

이번에 숨은 금융자산을 찾아간 연령대를 보면 60대 이상 고령층의 비중이 45.0%다. 이외에 50대 27.6%, 40대 16.1%, 30대 8.2%, 20대 이하 3.1% 등 순이다.

금융당국은 계좌정보통합관리 서비스인 '어카운트인포'와 오픈뱅킹 등 금융자산을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시스템에 대한 사용법이 잘 홍보돼 고연령층의 참여가 높았던 것으로 판단했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이번 캠페인에 전 업권과 유관기관이 참여하도록 해 각 금융회사 홈페이지나 블로그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한 홍보를 통한 캠페인 역량을 극대화했다.

특히 이번 캠페인부터 캠페인 대상 자산 범위를 기존 '휴면·장기미거래금융자산'에서 '미사용 카드포인트'까지 확대해 자산 환급 효과도 높였다.

금융위는 "지속적인 캠페인에도 불구, 여전히 상당 규모의 숨은 금융자산이 남아 있는 만큼 금융소비자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성원 기자(one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