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류지현 감독과 포옹하는 박용택 '감사했습니다'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 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KBO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를 앞두고 LG 박용택 은퇴식이 열렸다. 박용택이 좌익수 선발 출전한 후 시작과 동시에 류지현 감독의 교체 지시로 덕아웃으로 향하며 류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휘문고-고려대를 졸업한 박용택은 2002년 KBO리그에 데뷔 후 2020년 은퇴하기까지 LG에서만 뛴 프랜차이즈 간판 선수다. 프로 통산 19시즌 동안 2236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8, 2504안타, 213홈런, 1192타점, 1259득점, 313도루 등을 기록했다.

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KBO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를 앞두고 LG 박용택 은퇴식이 열렸다. 박용택이 좌익수 선발 출전한 후 시작과 동시에 류지현 감독의 교체 지시로 덕아웃으로 향하며 류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