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억원' 한선수, V리그 역대 최고액…김연경 7억원 '연봉퀸'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의 두 시즌 연속 통합 우승에 일조한 세터 한선수(37)가 V리그 최초로 10억원 시대를 열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30일 마감된 남녀부 14개 구단의 2022-23시즌 1차 선수 등록 결과를 공시했다.

2022-23시즌 V리그 남녀부 최고 연봉자로 등극한 한선수(왼쪽)와 김연경.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구단은 올해 샐러리캡 41억 5000만원과 옵션캡 16억 6000만원 등 총 58억 1000만원의 보수 상한선이 적용된다.

여자부 구단은 샐러리캡 18억원과 옵션캡 5억원 등 총 23억원이다. 남녀 구단 모두 샐러리캡 최소 소진율은 50%다.

남자부에서는 한선수가 연봉 7억 5000만원, 옵션 3억 3000만 등 총액 10억 8000만원으로 지난 시즌에 이어 두 시즌 연속 연봉킹에 올랐다. 2005년 출범 이후 총액 10억원이 넘은 것은 한선수가 최초다.

한선수의 동료 정지석(대한항공)은 총액 9억 2000만원(연봉 7억+옵션 2억 2000만원)으로 2위에 자리했다. 이어 우리카드 토종 에이스 나경복이 7억 6500만원(연봉 4억 5000만원+옵션 3억 1500만원)으로 3위에, 황택의(KB손해보험), 신영석(한국전력)이 총액 7억 5000만원으로 공동 4위에 올랐다.

2년 만에 국내로 복귀한 '배구여제' 김연경(34·흥국생명)은 연봉 4억 5000만원, 옵션 2억 5000만원 등 총액 7억원으로 여자부 최고 연봉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어 이소영(KGC인삼공사·6억 5000만원), 박정아(한국도로공사·5억 8000만원), 양효진(현대건설·5억원), 강소휘(GS칼텍스·4억 5000만원) 등이 2~5위에 자리했다.

여자부의 경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출전 중인 국가대표 선수들의 계약은 7월 11일로 연장됐다.

남자부는 7개 구단 115명의 선수가 등록을 완료했으며, 평균보수는 2억 2600만원을 기록했다.

여자부의 경우 아직 마무리 되지 않은 선수를 제외하고 7개 구단 총 106명이 등록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