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청년 AI 인재 연간 4000명 육성…고용노동부와 '맞손'


30일 고용노동부와 '청년고용 응원 멤버십' 가입 행사 개최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G가 연간 4천명 이상의 청년 인공지능(AI) 인재 양성을 위해 고용노동부와 손을 잡는다.

LG와 고용노동부는 30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청년고용 응원 멤버십' 가입 행사를 열고 LG의 청년 AI 인재 양성 프로그램 'LG 에이머'를 고용노동부의 '청년고용 응원 멤버십' 프로그램으로 인증했다.

LG는 최근 AI 분야 교육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연간 4천명 이상의 청년 AI 인재 양성을 위해 'LG 에이머스'를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30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고용 응원 멤버십' 가입 행사에 참석한 (왼쪽부터) 이명관 LG인화원장, 이동근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배경훈 LG AI연구원장, 김이경 (주)LG 인사·육성팀장. [사진=LG]

LG 에이머스는 학력이나 전공에 상관없이 AI 기초 지식과 코딩 역량을 갖춘 만 19세에서 29세의 청년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는 AI 전문가 양성 과정이다. 거주 지역에 관계없이 원하는 곳에서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2개월 동안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교육생들은 LG 에이머스를 통해 국내 최고 수준의 AI 전문가 6명의 핵심 이론 강의를 무료로 수강할 수 있다. 이론 기반의 지식 습득을 넘어 LG의 산업 현장 데이터를 직접 다루면서 문제를 해결하는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는 'LG AI 해커톤'에도 참가할 수 있다.

고용노동부는 'LG 에이머스'의 '청년고용 응원 멤버십' 가입을 인증하면서 향후 'LG 에이머스' 참여자 모집을 위한 홍보 지원, LG AI 해커톤 우승자에 대한 장관상 수여 등 여러 방면에서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청년고용 응원 멤버십' 참여기업은 'LG 에이머'까지 54개로 늘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행사 인사말에서 "기술의 혁신과 급격한 발전 속에서 우리 산업이 더욱 성장하기 위해서는 우수 인재 확보가 중요하고 기업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며 "LG 에이머스는 온라인으로 진행돼 전국의 청년에게 공정한 참여 기회를 보장한다는 점이 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명관 LG인화원장은 "미래 주인공인 청년들의 디지털 역량 향상과 고용 창출의 기회가 절실한 상황에서 LG는 정부의 청년 인재 육성 방향에 깊이 공감한다"며 "LG 에이머스를 통해 AI 전문가를 꿈꾸는 많은 대학생들이 AI 실전 역량을 쌓도록 돕고 취업 경쟁력을 높여 AI 업계의 생태계 확장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