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급 좀 더 주세요"…최저임금 '인상' 원하는 알바에 우는 사장님


최저임금 두고 '동상이몽'…알바생 82.8% '인상' vs 사장님 45.1% '인하'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앞두고 알바생과 사장님의 의견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희망하는 임금 결정 방향은 물론 원하는 시간당 최저임금 액수도 격차를 보였다.

28일 알바천국이 자사 개인회원 4천907명과 기업회원 162명을 대상으로 '2023년 희망 최저임금'을 조사한 결과, 알바생은 '인상되길 바란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반면 사장님은 '인하' 혹은 '동결'을 원한다는 답변이 우세했다.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앞두고 알바생과 사장님의 의견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세븐일레븐]

현행 최저임금 9천160원에 대한 인식으로는 알바생 절반 이상(57.1%)이 '적당한 수준', 37.1%는 '낮은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반면 사장님 5명 중 3명(66.1%)은 '높은 수준'이라고 인식했으며 '낮다'는 답변은 7.4%에 불과했다.

내년도 희망 최저임금에 대해서도 알바생과 사장님의 의견은 엇갈렸다. 알바생은 '인상'을 희망하는 비율이 82.8%로 압도적이었다. 그러나 사장님은 '인하(45.1%)' 및 '동결(37.6%)'에 대한 의견이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인상을 바라는 알바생들은 가장 큰 이유로 '물가 상승률에 따른 임금 인상이 필요(68.2%, 복수응답)하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현재 시급으로 생활이 안정적이지 않아서(29.4%) ▲업무 강도에 비해 시급이 낮다고 생각해서(27.1%) ▲매년 인상해왔기 때문에(16.3%) 등을 꼽았다.

동결을 바라는 15.8%의 알바생도 역시나 '물가 상승률'을 가장 많이 답했다. '임금에 따라 물가도 오르는 것 같아서(69.6%,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고, 이어 ▲현재 최저시급에 만족하기 때문에(23.3%) ▲인상되더라도 최저시급을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19.9%) ▲업무 강도에 비해 현재 임금도 충분하기에(8.5%) ▲임금 외 복지 혜택으로 충분히 보상받고 있어서(3.2%) 등의 답변도 나왔다.

[인포그래픽=알바천국]

사장님의 경우 최저임금 인하 및 동결을 바라는 가장 큰 이유로 '인건비 부담'을 꼽았다. 인하를 희망하는 사장님들은 ▲인건비 부담으로 인해(63.0%, 복수응답) ▲업무 강도에 비해 시급이 높게 책정돼 있어서(60.3%) ▲오히려 알바생 고용 환경이 악화될 것 같아서(47.9%) ▲과거에 과도한 수준으로 인상된 바 있어서(38.4%) ▲코로나19 이후 경영 상황이 악화돼서(32.9%) 등을 차례로 답했다.

동결을 바라는 사장님들이 응답한 이유 역시 '인건비 부담(59.0%,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또 ▲현재 임금으로도 충분한 업무 강도라고 생각해서(31.1%) ▲더 이상 인상되면 최저임금을 준수하기 어려운 상황이라(23.0%) ▲현 최저임금이 적당한 수준이라 생각돼서(21.3%)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구체적으로 희망하는 내년도 최저임금에 대해선 알바생과 사장님 각각 시간당 평균 1만433원, 9천1원으로 확인됐다. 알바생은 현행 최저임금보다 약 13.8% 높은 금액, 사장님은 약 1.7% 낮은 액수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