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웨어, 'v스피어+·v산+' 공개…멀티클라우드 극대화


"기업 자사 서버에서도 클라우드 이점 누린다"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이 전세계적 트렌드지만, 기업들은 데이터 보안이나, 지연(레이턴시) 등의 여러 상황들로 인해 여전히 온프레미스나 엣지에서 많은 워크로드를 구동하고 있다. 일부 워크로드는 클라우드로 이전했다가 다시 온프레미스로 돌아오는 경우도 있다"

크리쉬 프라사드 VM웨어 수석 부사장 겸 총괄 관리자가 회사의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VM웨어]

크리쉬 프라사드 VM웨어 수석 부사장 겸 총괄 관리자는 28일 미디어브리핑을 통해 회사의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회사는 현재 멀티 클라우드에 집중하고 있으며, 서버 가상화를 기반으로 효율적이고 확장성 있게 다양한 클라우드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면서, "기업들이 온프레미스 환경에서도 클라우드의 장점을 누릴 수 있도록 신속한 업데이트와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날 VM웨어는 신제품 V스피어 플러스(vSphere+)와 Vsan 플러스(vSAN+)를 신규 공개했다. 이는 기업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옮기는 것이 아닌, 클라우드 콘솔을 통해 클라우드 서비스와 연결해준다. 기업의 내부 온프레미스에 클라우드 운영 모델을 접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VM웨어의 신제품 2종은 ▲중앙화된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관리 ▲통합된 쿠버네티스 ▲새로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유연한 구독 모델 등을 제공한다. 앞서 지난해 10월 VM월드2021(VM world 2021)에서 기술 프리뷰 '프로젝트 아틱(Project Arctic)'으로 소개된 바 있다.

우선, 클라우드 콘솔을 통해 엣지, 클라우드 등 분산된 환경을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관리자는 VM웨어 클라우드 콘솔에서 배포 전반에 걸친 구성과 정책을 관리하는 등 특정 운영 업무를 직접 수행할 수 있다. 또한 온프레미스 인프라의 구성요소를 클라우드로 자동 업데이트할 수도 있다.

개발자 팀이 앱과 인프라 현대화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다. v스피어 플러스는 가상 머신(VM)과 쿠버네티스 기반의 컨테이너를 구동할 수 있는 단일 워크로드 플랫폼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온프레미스 인프라를 기업용 쿠버네티스 플랫폼으로 전환하도록 돕는다.

신규 2종을 통해 VM웨어 클라우드의 확장 기능을 사용하면서, 기존에 투자해 놓은 도구·도메인 전문성을 계속 활용할 수 있다. VM웨어 클라우드 재해 복구 등 보안 기능도 애드온으로 제공돼 고객의 운영 환경에 직접 통합될 수 있다.

현재 다양한 신규 애드온 클라우드 서비스를 개발 중이며, 클라우드와 연결되는 간소화된 경로를 제공해 빠른 마이그레이션을 가능케 할 방침이다.

아울러 두 제품은 기업이 온프레미스에서도 구독형 소비 모델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크리쉬 프라사드 수석 부사장은 "클라우드 전략을 추진 중이거나 디지털 전환의 여정을 지나고 있는 기업은 이번에 공개한 신규 2종의 유연한 구독 모델을 통해 클라우드를 더 쉽게 소비하면서, 클라우드의 이점을 기존 온프레미스 인프라와 워크로드에서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