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한샘' 김진태 대표, 최저임금 월급 선언…주가 회복은 '미지수'


주가 작년 7월 14만원 대에서 6만원 대 추락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실적 악화와 주가 하락을 겪고 있는 김진태 한샘 대표가 위기 극복을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회사 주가가 10만5천원 대를 회복하거나 매출이 전년 대비 10% 오를 때까지 최저 임금만 받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하지만 인테리어 시장 상황이 좋지 않아 주가가 쉽게 반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김진태 한샘 대표는 "회사의 월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10% 이상 증가하거나 주가가 10만 5천원에 도달할 때까지 최저임금만 받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진태 한샘 대표 [사진=한샘]

한샘 측은 "김진태 대표가 이런 입장을 사내에 공표했고 지난달부터 실제로 최저임금을 적용한 월급 191만원(세전)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최저시급인 9천610원을 기준으로 김 대표가 지난달부터 받고 있는 월급은 약 191만원이다. 주가가 급락한 오너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월급을 반납하는 사례는 종종 있었으나, 투자회사가 최대주주인 회사 전문경영인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김 대표가 이런 결단을 내린 건 한샘이 현재 위기에 직면해 있어서다.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한샘의 영업이익은 1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2% 감소했고 매출도 5천26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4.9% 줄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75억원으로 11.8% 하락했다.

특히 홈리모델링(리하우스‧키친앤바스) 부문 매출 하락이 심상치 않다. 한샘의 주요 인테리어 사업은 리하우스를 통해 진행되는데 올해 1분기 홈리모델링 부문의 매출액은 1천795억원으로 전년 동기(2천80억원) 대비 13.7% 감소했다.

문제는 당분가 인테리어 시장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인테리어 수요는 주택거래량에 비례하는데 최근 거래량이 크게 줄어서다. 실제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분기 주택매매거래량은 13만8천349건으로 전년 동기(27만9천809건) 대비 50.5% 감소했다. 반면 1분기 누적 전‧월세 거래량은 69만5천457건으로 전년 동기(59만8천151건) 대비 16.3% 증가했다.

또한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테리어 가격이 크게 오른 것도 소비자들에게 부담으로 작용된다.

이 때문에 최근 한샘의 주가는 맥을 못 추고 있다. 한샘의 주가는 IMM PE의 경영권 인수가 가시화된 작년 7월 14일 14만9천원으로 정점을 찍고 이후 내리막길을 걸었다. 지난 1월 말 6만8천900만원까지 내려간 이후 9만원 선을 잠시 회복했다가 28일 기준 6만5천원 대에 머물고 있다.

인테리어업계 한 관계자는 "주택 매매 거래량이 줄면서 리모델링, 인테리어 가구 구매 수요가 모두 줄었다"며 "인테리어 시장이 펜데믹 시대에 반사이익을 얻었는데 향후 그정도 수준으로 수요가 오르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