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마시스, 원숭이두창 분자진단키트 개발 착수


코로나19 대응 경험 바탕으로 신속·정확한 제품 개발…유럽시장 공급 목표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현장형 신속검사 전문기업 휴마시스가 원숭이두창(Monkeypox)감염 여부 판별을 위한 분자진단키트 제품 개발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휴마시스가 원숭이두창 감염 여부 판별을 위한 분자진단키트 제품 개발에 들어간다고 28일 밝혔다. [사진=휴마시스]

최근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감염환자가 전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으며, 국내도 해외 입국자의 국내 확진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휴마시스는 원숭이두창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를 대상으로 50분 이내에 감염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분자진단 제품 개발에 나섰다. 현재 최근 분자진단용 시약인 ‘Humasis COVID-19 RT-qPCR Kit’ 등 2개 제품을 개발하고 수출용 허가까지 획득하는 등 분자진단 분야의 개발 역량을 갖췄다.

휴마시스 관계자는 “연구력을 집중해 빠른 시일 내로 분자진단키트를 완성하고 원숭이두창 확산의 진원지로 예측되는 유럽 시장에 우선 론칭할 계획”이라며 “현재 전 세계 원숭이두창 총감염자의 85% 이상이 유럽 25개국에 걸쳐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응 경험 이력을 바탕으로 원숭이두창 진단키트 개발과 상용화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높은 품질의 제품을 출시해 원숭이두창의 글로벌 확산을 저지하는데 기여하겠다”고 설명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