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학교폭력‧청소년 비행 예방 학교별 자율순찰대 운영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학교폭력 및 청소년 비행 예방을 위한 학교별 자율순찰대를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초‧중‧고등학교 학교별로 교사, 학부모, 학교전담경찰관, 인근 지구대 경찰관 등이 참여하는 자율순찰대를 조직하고 하교한 후 비행 발생 우려가 높은 학교 주변 취약 지역에 대한 생활지도를 강화한다.

인천시교육청 전경. [사진=인천시교육청 ]

최근 학생들이 하교 후 학교폭력 및 일탈행위를 하지 않도록 하는 선제적 예방 활동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으며, 학교 주변 생활지도의 취약성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학교 자율순찰대는 청소년 안전 귀가 지도, 유해 환경으로부터 청소년 보호 활동, 우범지역 순찰 및 계도를 통한 청소년 비행 예방, 위기 청소년 선도‧보호 활동 등을 펼친다.

교사, 학부모가 참여해 학생들의 하굣길을 살피고, 경찰이 동행함으로써 가정‧학교‧사회가 긴밀히 유대해 학생들의 올바른 성장을 돕는다.

인천시교육청 중‧고등학교 학생생활부장으로 이뤄진 생활교육연합회도 지구별로 특별교외생활지도 및 캠페인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