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좌완 상대 타점·결승타 박효준 결장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좌완 징크스는 없다.' 최지만(31, 탬파베이 레이스)이 왼손 사이드암 투수를 상대로 타점을 올렸고 결승타 주인공도 됐다.

탬파베이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에 있는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2022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홈 경기를 치렀다. 최지만은 이날 지명타자 겸 4번 타자고 선발 출전했고 2타수 1안타 1타점 2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2할8푼5리에서 2할8푼7리(167타수 48안타)로 좀 더 끌어올렸다.

MLB 탬파베이에서 뛰고 있는 최지만이 27일(한국시간) 열린 피츠버그와 홈 경기에서 7회말 이날 결승타가 된 1타점 적시 2루타를 친 쳤다. 1루 베이스를 돌아 2루로 내달리고 있는 최지만. [사진=뉴시스]

그는 2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최지만은 해당 이닝에서 득점도 올렸다.

피츠버그 선발투수 로안시 콘트레라스가 제구가 흔들리면서 만든 만루 기회에서 비달 브루한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 3루 주자 최지만은 홈을 밟았다. 탬파베이는 선취점을 뽑았다.

최지만은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2루수 땅볼로 출루했고 5회말 다시 한 번 볼넷으로 1루로 갔다. 기다리던 안타는 1-1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던 7회말 네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2사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최지만은 피츠버그 세 번째 투수인 좌완 앤서니 반다가 던진 5구째 배트를 돌렸다. 타구는 우익수쪽으로 향했다.

피츠버그 우익수 칼 미첼은 다이빙캐치를 시도했지만 포구하지 못했다. 우중간 2루타가 됐고 2루 주자 랜디 아로사레나는 홈으로 들어와 최지만은 타점을 올렸고 탬파베이는 2-1로 리드를 잡았다.

최지만은 2루 진루 후 대주자 테일러 월스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먼저 마쳤다. 탬파베이는 추가점도 바로 올렸다.

이어진 기회에서 조시 로우와 이삭 파레데스가 연달아 적시타를 쳐 4-1로 점수 차를 벌렸다. 피츠버그는 8회초 한 점을 만회하는데 그쳤다.

탬파베이는 피츠버그에 4-2로 이겼고 이번 3연전을 모두 이겼다. 최지만의 타점은 결승타가 됐다. 박효준(26, 피츠버그)은 이날 경기에 결장했고 탬파베이 선발투수 셰인 맥클라나한은 7이닝 4피안타 10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고 시즌 8승째(3패)를 올렸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