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양이 막고 한유섬이 넘겼다…'4연승' 단독 선두 SSG의 힘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이태양의 호투와 한유섬의 해결사 능력이 SSG 랜더스를 4연승으로 이끌었다.

SSG는 2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NC 다이노스에 7-3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4연승에 성공한 SSG는 2위 키움 히어로즈에 3경기 앞선 단독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SSG 랜더스의 한유섬. [사진=SSG 랜더스]

마운드와 타선 모두 힘을 낸 SSG다. 선발 투수 이태양은 7이닝 4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5승(2패)째를 거뒀다.

타선에서는 한유섬의 존재감이 단연 돋보였다. 홈런 포함 5타수 3안타 4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선취점은 NC의 몫이었다.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권희동이 이태양의 초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SSG는 곧바로 홈런으로 응수했다. 4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한유섬이 중견수 뒤로 넘어가는 동점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NC가 6회초 양의지의 홈런으로 한 점 달아났지만 SSG는 이어진 6회말 공격에서 한유섬의 동점 적시타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계속 격차를 지워간 SSG는 7회말 공격에서 대거 4점을 챙겨 승기를 잡았다.

SSG는 7회말 NC 투수 김시훈의 악송구를 틈타 무사 1, 3루 기회를 잡았고, 김성현의 내야땅볼로 3-2를 만들었다.

SSG는 추신수의 몸에 맞는 공, 최정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2사 만루 상황에서 한유섬과 박성한의 연속 안타로 3점을 보태 6-2까지 달아났다. 그리고 8회말 1사 만루에서 최지훈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추가했다.

NC는 9회초 한 점을 만회했지만 더는 추격하지 못하고 고개를 떨궜다.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롯데 자이언츠의 맞대결에서는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한 키움이 롯데에 9-4로 이겼다.

LG 트윈스는 kt위즈를 3-1로 제압했고, 삼성 라이온즈는 한화 이글스에 6-2로 승리했다.

두산 베어스는 나란히 3타점씩 기록한 호세 페르난데스와 안재석의 활약을 앞세워 KIA 타이거즈에 8-4로 웃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