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사 노릇 톡톡 LG 채은성, 천적 데스파이네 상대 만루포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4번 타자로 역할을 잘했다. LG 트윈스 채은성은 2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 원정 경기에서 0-1로 끌려가고 있던 3회초 1사 만루 상황에서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 짜릿한 손맛을 봤다.

그는 KT 선발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를 상대로 경기 흐름을 한 번에 뒤집는 만루 홈런을 쳤다. 앞서 KT는 2회말 박병호가 솔로포를 쳐 기선제압했는데 채은성도 대포로 화답한 셈이다.

박병호와 채은성 모두 소속팀의 1루수 겸 4번 타자로 이날 경기에 나란히 선발 출전했다. 승패 결과를 떠나 두 선수는 4번 타자로 할일을 했다.

LG 트윈스 채은성은 25일 열린 KT 위즈와 원정 경기에서 0-1로 끌려가고 있던 3회초 경기를 뒤집는 만루홈런을 쏘아 올렸다. LG는 이날 KT에 7-2로 이겼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LG는 채은성의 만루포로 잡은 리드를 잘 지켰다. KT에 한 점을 더 내주긴했지만 8회초 터진 문보경의 적시 2루타와 문성주 대타 2점 홈런에 힘입어 7-2로 이겼다.

채은성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리드를 당하고 있었고 만루여서 일단 타구를 외야로 보내려고 했다"며 "타구가 나가는 높이를 좀 높게 보고 배트를 돌렸는데 공이 맞는 순간 펜스를 넘어갈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잘 맞았는데 일단 공이 외야로 갔으니까 '잘됐다'는 생각은 들었다"고 홈런 상황을 되돌아봤다. 그런데 채은성에게 의미있는 한 방이 됐다.

지난 시즌부터 데스파이네에게 유독 약했다. 1회초 첫 타석 유격수 뜬공까지 포함하면 지난해부터 10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채은성은 "그렇다. 타자마다 타이밍이 잘 맞지 않는 투수가 있기 마련인데 내게는 데스파이네가 그랬다"면서 "타이밍을 맞추기 무척 힘들고 (데스파이네는)퀵 모션 등이 워낙 변칙적이다. 그라고 워낙 잘 던지는 투수고 변화구도 좋다. 그래서 항상 상대하기에 어려운 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정 투수를 의식하지 않고 어떤 투수를 만나도 생각한 대로 그냥 스윙을 일단 하자는 마음을 먹고 타석에 나왔다"며 "운 좋게 몰리는 공이 들어와 큰 타구가 됐다. 그리고 팀에게는 중요한 찬스였고, 앞선 타석에서 아웃을 당할 때 공과 만루홈런을 된 타구의 구종(커브)이 같았다. 좀더 높은 코스로 오면 걸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딱 들어 맞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투구에 왼쪽 4번째 손가락을 맞아 4회말 종료 후 공수 교대 과정에서 이시원과 교체된 KT 앤서니 알포드는 다행히 큰 부상을 피했다. KT 구단은 "알포는 병원 검진 결과 단순 타박으로 밝혀졌다"고 알렸다.

/수원=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