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MC, 일본 이라바키현 반도체 연구센터 개소


반도체 공장 2024년 완공 목표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TSMC의 일본 투자 프로젝트가 한 발 나아갔다.

25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세계 1위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가 지난 24일 일본 이바라키현 쓰쿠바시에 반도체 연구개발센터를 개소했다.

대만 반도체위탁생산업체 TSMC가 24일 일본 이바라키현 쓰쿠바시에 반도체 연구개발센터를 개소했다. [사진=TSMC]

대만 TSMC의 쓰쿠바시 반도체 연구개발센터는 전체 사업비 370억엔(약 3천500억원)을 투입했으며 일본 장부가 절반인 190억엔을 지원했다.

연구개발센터 연구진은 고도의 연산을 담당하는 로직 반도체와 메모리 반도체 등 여러 기능을 조합한 첨단기술 실용화 연구를 진행한다.

웨이저자 TSMC 최고경영자(CEO)는 개소식에서 “일본과 대만은 세계 반도체 공급망에서 중요한 연결고리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바라키현) 시설에서 협력 관계가 더 많은 혁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TSMC는 연구개발센터 이외에 반도체 공장도 일본에 건설 중이다.

TSMC와 일본 소니·일본 덴소와 합작 반도체 공장은 구마모토현 기쿠요마치에 지어지고 있으며 2024년 12월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쿠요마치 공장의 생산 목표는 12인치 웨이퍼 월 4만5천장이다.

소니는 스마트폰 카메라 등에 탑재되는 자사 이미지 센서에 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반도체를 사용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TSMC 구마모토 반도체 공장에도 4천760억엔(약 4조5천700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