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과 튀겨진 머리카락'…되려 사과받겠다는 점주, 왜?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머리카락이 나온 치킨에 별점 1점을 남겼다가 점주로부터 "사과하라"는 연락받았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한 누리꾼이 치킨집 점주와 나눈 메시지가 공개됐다.

누리꾼 A씨가 공개한 치킨과 함께 튀겨진 머리카락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글에 따르면 프라이드치킨을 주문했던 누리꾼 A씨는 튀김옷에서 머리카락을 발견했다. 그가 첨부한 사진을 보면 머리카락은 치킨을 튀기는 과정에서 함께 튀겨진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치킨집에 환불을 요구했고 이를 주문한 배달 앱 리뷰에 별점 1개와 함께 "다신 안 먹음"이라고 글을 남겼다.

해당 리뷰를 본 점주는 바로 A씨에게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다. 점주는 우선 "리뷰 보고 연락드린다"며 "조리 과정에서 머리카락이 들어간 것 같은데 죄송하다. 드시는 데 불편 끼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치킨집 점주가 보낸 문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점주의 태도가 완전히 달라졌다. 점주는 "하지만 한 가지 충고하겠다"며 "아무리 그렇다 한들 별점 1개 주면서 '다신 안 먹음'이라고 공개적으로 비난한 부분은 우리도 사과받아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당신 같은 블랙 컨슈머들이 리뷰 하나 망쳐놓으면 우리는 수십 명의 고객으로부터 별점 5개를 채워야 평점이 올라간다"고 A씨를 꾸짖었다.

또 점주는 "(이 번호는) 개인 휴대전화이니 전화해서 사과하라"며 "환불은 안 해주겠다. 손님께서도 잘못이 있기 때문이다. 다음부터 안 시키시면 된다"고 그를 질타했다.

이에 A씨는 "치킨 튀길 때 머리카락까지 함께 튀겨놓고 적반하장"이라며 "내 리뷰 지우면 배달 앱 (고객센터) 가서 지X할 것"이라고 분노를 금치 못했다.

이어 "잘못한 건 본인들인데 사과하라 한다"며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식품의약안전처(식약처)에서 제공하는 '내 손안 식품 안전 정보' 앱을 이용하면 내 위치를 중심으로 전국 식품 업소를 검색 가능하며 해당 업소의 위반 사항을 열람하거나 신고도 할 수 있다.

만약 업소가 행정처분을 받은 전례가 있다면 빨간색 느낌표가 표시돼 구분할 수 있으며, 처분 일자와 위반 사유 등을 상세히 확인할 수 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