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소프트웨어 기업 코난테크놀로지, 공모가 2만5천원 확정


오는 27일~28일 청약…7월 내 코스닥 상장 예정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AI 소프트웨어 기업 코난테크놀로지(대표 김영섬)가 지난 21일~22일 양일간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최종 공모가를 2만5천원으로 확정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코난테크놀로지 CI [사진=코난테크놀로지]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1,574개 기관이 참여해 1,245,386,400주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공모금액은 300억 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1천420억 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대표 주관사 관계자는 "대다수의 기관투자자가 코난테크놀로지를 AI 업계에서 우월한 기술력을 가진 기업으로 꼽으며 수요예측 첫날부터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며, "KAI와 협업하며 기술력을 입증하고 향후 항공우주 산업 진출까지 고려한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코난테크놀로지는 독자적으로 개발한 AI 기술을 바탕으로 자연어 처리 사업과 인공지능으로 영상을 분석하는 사업을 영위한다. 작년 영업이익률은 13%로,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영업이익 연평균 성장률이 77%로 급성장했다.

김영섬 코난테크놀로지 대표는 "코난테크놀로지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을 믿어주신 투자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AI 업계의 자존심을 지키는 기업으로 자체 개발한 우수한 기술력을 통해 디지털 전환 시대 패러다임을 이끌겠다"고 전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