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최대 이통사, 네이버 '제페토'에 영업점 개설한다


소프트뱅크, 네이버제트와 맞손…'소프트뱅크 샵 인 제페토' 오픈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소프트뱅크(대표 미야카와 준이치)가 네이버제트(공동대표 김창욱, 김대욱)와 손잡고 일본 이동통신사로는 처음으로 메타버스 내에 영업점을 개설한다.

네이버제트는 24일 이 같이 발표했다. 이에 따라 네이버제트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소프트뱅크 샵 인 제페토'를 오픈하기로 했다.

[사진=네이버제트]

'소프트뱅크 샵 인 제페토'는 아바타나 채팅을 활용해 365일 24시간 고객 지원을 제공하는 메타버스 숍이다. 오전 10시~오후 9시에는 실제 영업사원이 고객의 문의에 직접 답변하고, 영업시간 외에는 AI봇을 통해 서비스에 관한 다양한 상담이 가능하다.

제페토 내에서 포토 부스, 한정 아이템 등을 통해 기존 오프라인 영업점에서의 브랜드 경험을 제공한다. 제페토 소프트뱅크 샵에서 담당 직원의 제품 설명을 듣고 공식 온라인숍으로 이동해 원하는 제품을 구매할 수도 있고, 향후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 가능한 쿠폰을 받을 수도 있다. 아울러 소프트뱅크와 와이모바일 공식 온라인 스토어와, 액세서리, 사물인터넷(IoT) 제품을 판매하는 공식 스토어와의 제휴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2018년 8월 출시한 제페토는 현재 글로벌 가입자 3억명을 돌파했다. 특히 10대들에게 인기가 많다. 제페토는 지난 2020년 가상현실 내에서 착용 가능한 의상 등 다양한 아이템을 직접 제작하고 판매할 수 있는 크리에이터 플랫폼 '제페토 스튜디오'를 선보였다. 6월 기준 등록 크리에이터 260만명, 누적 아이템 판매량 1억5천만개, 아이템 거래액 300억원에 달한다.

제페토는 랄프로렌·구찌·나이키·디올 뷰티 등 패션·뷰티를 비롯해 타이니탄(BTS)·셀레나 고메즈·블랙핑크·엔믹스 등 엔터테인먼트, 스타벅스·비자·현대자동차·삼성 등 다양한 글로벌 회사와 협업하고 있다.

김희빈 네이버제트 일본 리드는 "제페토는 역동적이고 빠르게 움직이는 MZ세대 고객들의 요구를 가장 즉각적이고 편리하게 충족시킬 수 있는 플랫폼 중 하나라고 자부한다"며 "향후 제페토 플랫폼 상에서 가상세계와 현실을 넘나드는 브랜드 경험을 넓혀갈 수 있도록 플랫폼 고도화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