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대구 수성 '범어자이' 견본주택 개관


최고 34층, 451가구 규모 주상복합아파트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GS건설이 대구 수성구에서도 주거선호도가 높은 범어동에 '자이' 브랜드 아파트를 선보인다.

GS건설은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일원에 들어서는 '범어자이'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돌입한다고 24일 밝혔다.

단지는 아파트와 주거형 오피스텔이 함께 구성되는 주상복합아파트로 지하 6층~지상 최고 34층, 4개 동, 451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84~114㎡ 399세대, 주거형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84㎡ 52실로 구성된다.

범어자이 투시도. [사진=GS건설]

아파트 청약 일정은 내달 4일 1순위 해당지역, 5일 1순위 기타지역에 이어 6일 2순위 청약접수를 진행한다. 당첨자 발표는 내달 14일,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정당계약을 실시한다.

아파트의 1순위 청약요건은 청약통장 가입 기간이 24개월이 경과하고 지역별·면적별 예치금액 이상 납입한 자에 한하며, 해당지역은 대구광역시 1년 이상 거주자, 기타지역은 대구광역시 1년 미만 거주자와 경상북도 거주자가 청약할 수 있다.

주거형 오피스텔의 경우 이달 30일에 청약 접수를 진행하고, 내달 7일 추첨과 당첨자를 발표한다. 이후 내달 8일 견본주택에서 정당계약을 진행한다.

주거형 오피스텔의 청약은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만19세 이상이라면 청약통장 없이 청약이 가능하다. 단, 투기과열지구 내에 속해 전체의 10%는 대구광역시 거주자를 우선 선정한다.

이번 단지의 주거형 오피스텔은 100실 이하의 소규모로 구성돼 전매 제한 규제가 적용되지 않으며, 청약 신청은 1인당 타입별 1건 등 2건의 청약이 가능하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