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세코, 대기업 공세 속 창문형 에어컨 30만대 판매 돌파


6월 온라인 채널 판매량, 전년比 85% 급증…저소음·설치 편의성 '강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파세코가 창문형 에어컨 판매 성장세를 이어가며 누적 판매량 30만 대를 돌파했다.

파세코는 최근 대기업의 진출과 저가 제품의 공세 속에도 창문형 에어컨 판매량 30만 대를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은 본격적인 더위의 시작과 함께 판매량이 치솟기 시작했다. 특히 6월 들어 온라인 채널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85% 상승했고, 홈쇼핑과 오프라인 채널에서도 판매량이 급격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파세코 프리미엄 창문형 에어컨 [사진=파세코]

파세코는 고물가로 인한 소비 위축, 대기업의 진입 등 어려움이 예상되는 상황에도 창문형 에어컨 전문기업으로서 축적된 노하우가 판매 성장을 이끌었다고 봤다. 파세코는 창문형 에어컨의 최대 난제로 꼽히던 소음 문제를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폼 소재를 적용해 벽걸이 에어컨과 유사한 수준으로 낮췄다.

아울러 창문형 에어컨의 장점인 설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나무 창틀, 철재 창틀, 알루미늄 창틀, 넓은 창틀, 두꺼운 창틀 등 소재와 형태를 불문하고 대응할 수 있는 설치 키트 개발에 집중했다. 그 결과 국내 유일하게 추가 시공비 없이 모든 창틀에 자가 설치 가능한 시스템 개발에 성공, 타사와 차별되는 경쟁력을 갖게 됐다.

실제 파세코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파세코 프리미엄 창문형 에어컨'에 적용되는 이지(EASY) 모헤어 설치 키트는 원터치 고정 방식 기술을 적용해 단 5분만에 설치가 가능하다. 설치 가능한 높이의 미닫이 방식 창문이기만 하면 나무 창틀, 두꺼운 창틀, 두 번째 창틀 등 형태와 소재 상관없이 모든 창틀에 설치할 수 있다.

파세코는 갑작스러운 주문 증가에도 빠르게 배송하고 응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기도 했다. 전량 국내 생산으로 주문량에 따라 생산라인 가동률을 조정할 수 있는 데다 5분 안에 누구나 간편하게 자가설치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빠른 배송시스템을 시행하고 있다.

파세코 관계자는 "창문형 에어컨 시장을 주도해온 기술력과 노하우로 소비자에게 가장 필요한 것을 갖춘 제품을 선보인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누구나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냉방력, 정숙성은 물론 편의성까지 갖춘 제품을 소비자가 쉽고 빠르게 만나볼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