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시, 이차전지 양극재 소재 생산공장 유치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상북도 경주시가 395억 규모의 이차전지 핵심 소재 생산업체 유치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주시와 경북도, 경주시의회는 23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강원이솔루션과 경주 외동읍에 이차전지 양극재 소재 생산공장 건립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열었다.

23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경주시와 경북도, 경주시의회, 강원이솔루션이 경주 외동읍에 이차전지 양극재 소재 생산공장 건립을 내용으로 하는 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이철우 경주시의회 부의장, 주낙영 경주시장, 신진용 강원이솔루션 대표이사,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사진=경주시청]

체결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이철우 경주시의회 부의장, 신진용 강원이솔루션 대표이사, 도·시의원, 관계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강원이솔루션은 395억원을 투자해 2024년까지 경주 외동읍 제내리 일원에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고순도 수산화리튬 분체 생산공장을 건립하게 된다. 공장이 완공되면 115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는 효과가 기대된다.

또 에코프로·포스코케미칼 등 이차전지 소재 산업에 대규모 투자가 집중되고 있는 포항과 연계돼 경북 동남권역에 이차전지 소재산업 밸류체인 조성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시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각종 인·허가와 투자 보조금 등 행정적·재정적으로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강원이솔루션은 평산그룹(PSM) 계열사로 부산을 기반으로 단조사업 분야에 탁월한 경쟁력을 갖춘 업체다. 이차전지 분야 설비 제조와 엔지니어링 기술을 바탕으로 고순도 수산화리튬 제조를 새로운 사업으로 정하고 경주에 투자하게 된다.

신진용 강원이솔루션 대표이사는 "철강과 단조 중심이던 그룹 사업분야를 다각화하기 위해 이차전지 소재 분야에 진출하게 됐다"며 "양극재 산업 인프라가 잘 갖춰진 경주에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경주시가 추진하는 자동차 부품 클러스터 조성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면서 "평산그룹 강원이솔루션의 신사업 진출의 성공을 확신하며, 이차전지 소재산업을 비롯해 지역 전기자동차산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