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한테 다 물어본 적 있어" 엘리자벳 캐스팅 비화 재조명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기념 공연을 둘러싼 옥주현의 '친분·인맥 캐스팅'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과거 옥주현이 방송에서 '엘리자벳' 캐스팅과 관련해 제작사에 조언한 적이 있다고 밝힌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옥주현의 '친분·인맥 캐스팅'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과거 옥주현이 방송에서 '엘리자벳' 캐스팅과 관련해 제작사에 조언한 적이 있다고 밝힌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옥주현은 지난 2015년 6월 '엘리자벳' 삼연을 홍보하기 위해 배우 이지훈, 신성록, 김수용과 함께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배우들은 '엘리자벳'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놨다.

이지훈은 '엘리자벳' 삼연에서 두 가지 역을 동시에 제안받았다며 "로케니 역과 죽음 역(신성록 분)을 제안받았다. 정확하게 얘기하면 신성록을 캐스팅하는 게 힘들어 죽음 역이 내게 왔다"고 밝혔다.

이어 "로케니 역은 재연에서도 맡은 적이 있으니까 고민할 시간을 일주일만 달라고 했다. 그런데 그사이 신성록과 얘기가 끝났더라. 나는 그대로 로케니 역을 맡기로 했다"고 털어놨다.

옥주현은 '엘리자벳' 제작사에서 이지훈이 말한 내용을 모두 자신에게 물어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방송에서 "(제작사에서) 저한테 이걸 다 물어본 적이 있다"며 "지훈 오빠는 성록이가 맡은 역할도 참 잘 어울린다"고 했다.

제작사 측이 로케니 역과 죽음 역에 대한 캐스팅과 관련해 자신의 의사를 물어본 적이 있었다는 이야기를 공개한 것이다.

이에 출연진은 "모든 걸 조율하는 실세"라며 감탄했다. 신성록은 "우리는 모르는 것을 다 조율하고 있던 것"이라며 옥주현을 추켜세웠고, MC 윤종신도 "사장님보다 위에 있는 것"이라며 농담을 건넸다.

[사진=MBC '라디오 스타' 캡처]

옥주현의 발언은 최근 '옥장판 사태'로 옥주현이 김호영을 고소하고 뮤지컬 1세대를 비롯한 많은 뮤지컬 스타들이 김호영을 지지하는 듯한 입장에 동참하며 수면 위로 떠올랐다.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등 뮤지컬 1세대 배우들은 22일 성명문을 통해 "뮤지컬이 관객이 만나기까지 수많은 과정을 거치게 되고 각자 자기 위치와 업무에서 지켜야 할 정도(正道)가 있다"며 "지금의 이 사태는 정도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되고, 스태프는 몇몇 배우의 편의를 위해 작품이 흘러가지 않도록 중심을 잡고 모든 배우들을 평등하게 대해야 하며, 제작사는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하고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남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호영이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옥장판 사진이다. [사진=김호영 인스타그램]

앞서 김호영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옥장판 사진과 함께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려 '엘리자벳' 10주년 캐스팅에 불만을 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