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배현진 갈등에 "당대표·최고위원 경쟁 관계 아냐"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이 최근 갈등 양상을 보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을 질책했다.

홍 당선인은 2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당 대표와 최고위원은 견제 관계가 아닌 협력 관계"라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의 당 대표는 과거와 달리 단일성 집단 지도체제이기에 상당 부분 안건이 합의제가 아닌 협의제로 운영된다"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 [사진=뉴시스]

이어 "최고위원이 공개적으로 당 대표에게 반기를 드는 것은 당 대표의 미숙한 지도력이 문제"라면서도 "최고위원이 달라진 당헌체제를 아직 숙지하지 못한 탓이기도 하다"라고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을 질타했다.

또 "비공개회의에서는 가능하지만 공개회의에서는 해선 안 될 행동"이라며 지도부 내 갈등에 대해 쓴소리를 내뱉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는 여당이다. 여당이 그런 행동들을 하는 것은 대통령이 정치를 모른다고 얕보는 행위로 비칠 수 있다"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끝으로 "모두 합심해 민주당을 설득한 뒤 국회부터 개원하라. 그게 새 정부를 돕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은 최근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구성, 비공개회의 현안 논의 등을 놓고 이견을 보였다.

특히 이날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이 악수를 청하자 이를 밀어냈고 배 최고위원 역시 이 대표의 어깨를 손바닥으로 찰싹 때리는 등 여전히 앙금이 남아 있는 듯한 상황을 연출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