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치안감 인사 논란' 작심 쓴소리…"중대한 국기문란"


"경찰 자체 추천 인사를 그냥 보직 해 버린 것…인사권자는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6.23.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시·도 경찰청장급인 경찰 고위직 인사가 2시간여 만에 번복된 초유의 사태를 "중대한 국기문란"이라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참 어이가 없는 일이 벌어졌다. 경찰에서 행안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 버린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아직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안부에서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러한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이것을 언론에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다는 자체는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이라며 "아니면 이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그런 과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치안감 인사는 행정안전부 장관의 제청을 받아 대통령이 임명한다. 정부는 21일 저녁 치안감 28명에 대한 보직 인사를 단행했다가, 2시간여 뒤 7명이 바뀐 인사 명단을 수정 발표했다.

이날은 공교롭게도 행안부 자문위가 경찰국(가칭) 신설 등을 골자로 한 경찰 통제 권고안을 발표한 날로, 인사안으로 '경찰 길들이기'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찰청은 "행안부로부터 최종본이라고 통보받아 내부망에 게시했는데, 행안부가 최종본이 아니라며 다시 인사안을 보내왔다"고 해명했다. 행안부의 수정 요구로 인사가 번복됐다는 것이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