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원구성 제자리뛰는 '국힘'…무책임함에 실망"


與 향해 거듭 양보안 촉구…"국힘, 신뢰 회복할 당사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전날(20일) 있었던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간의 원(院)구성 협상과 관련해 "(국민의힘의) 속내는 제자리뛰기를 고집했다"며 "진정성 있는 해결 의지 없이 알리바이성 협상 모양새를 갖추려는 무책임함에 실망했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소문난 잔치 먹을 거 없다고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이 네 번째 협상을 가졌건만 국민의힘은 기존 입장을 반복하고 후퇴한 주장까지 펼쳤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야는 최근 후반기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문제 등을 둘러싼 이견으로 20여 일 넘게 원 구성을 하지 못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전반기 국회 합의에 따라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가져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며 민주당은 법사위원장을 자신들이 가져야 한다는 주장에서 최근에는 체계·자구 심사 등 법사위의 권한 분산을 전제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선회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 민주당을 향해 "원 구성 협상을 위한 마라톤 협상을 시작하자"고 제안했고 민주당 측은 야당에 대한 양보안을 제시하라고 대응했다. 진성준 민주당·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원 구성 협상을 위한 회동을 가졌지만 소득 없이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박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마라톤이든 전력 질주든 다 좋으니 국민의힘이 국정 책임지는 여당으로서 양보안만 제시하라고 말했다"며 "국회 정상화를 위해선 여야의 무너진 신뢰 회복이 급선무고 이를 위해선 약속 이행이라는 기본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 국민의힘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관련 여야 합의를 뒤집은 것을 거론하며 "여당이 신뢰 회복과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풀 당사자다"라고 부연하고 법사위의 권한 남용을 바로잡아야 국민의힘에 법사위를 넘기겠다는 당시의 약속도 의미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당을 향해 "언제까지 집권 여당으로서의 책무를 망각한 채 전 정권 탓 야당 공격 골몰하면서 자기들 감추기 급급할 거냐"고 반문하며 원구성과 관련된 국민의힘의 결단을 촉구했다.여야는 이날 오후에도 원구성 협상과 관련된 원내수석 회동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국회 원구성 지연으로 미뤄지고 있는 박순애 교육부장관·김승희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해 "시간을 좀 넉넉히 해서 보내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