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스위스서 여성 산악 '세계 기록' 수립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배우 이시영이 여성 산악 스포츠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스위스 관광청은 지난달 27일 스위스 남부 발레(Valais) 주에 있는 해발고도 4164m 브라이트호른 정상에 오른 전 세계 80명의 여성 산악인들이 세상에서 가장 긴 인간 띠를 만들어 세계 기록을 세웠다고 20일 밝혔다.

배우 이시영(왼쪽에서 세 번째)을 포함한 스위스관광청 초대로 이뤄진 여성 산악인 80여 명이 해발고도 4164m 브라이트호른 정상에 올랐다. [사진=스위스관광청]

이번 세계 기록 이벤트는 스위스 정보관광청 주최 ‘100% 우먼’ 캠페인 일환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전 세계 여성 산악인에게 스위스 자연을 탐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여성들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는 취지로 발표됐다.

캠페인에는 한국을 포함한 유럽, 미국, 이란, 인도, 남아공, 카자흐스탄, 에콰도르 등 전 세계 25개국 여성들이 참여했다.

스위스 관광청은 "전 세계 모든 여성들의 능력과 잠재력을 일깨우고 더 큰 의미에서 모든 여성의 인권과 권리를 존중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산악 등정은 본래 알라린호른 등반으로 예정돼 있었으나 기상 악화로 인해 브라이튼호른으로 변경돼 진행됐다.

이시영을 비롯한 여성 산악인은 이번 산악 등정에서 인간 띠 세우기 최고 기록을 세웠다. [사진=스위스관광청]

행사에 참여해 세계 기록을 세운 배우 이시영은 "여성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는 자리에 한국을 대표, 참가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전 세계 다양한 여성 산악인과 함께 세계기록 달성해 기쁘고 안전하게 성공적으로 이번 등반을 마쳤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시영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Training day ‘100% women’ campaign. 세계 신기록 도전 전날 리허설 훈련”이라며 스위스의 눈 덮인 산을 오르고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이시영은 지난 1월 2022-2023 스위스 정부 관광청 홍보대사 스위스 프렌즈로 선정됐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