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준, 시즌 첫 홈런 신고 피츠버그 대포 덕분 승리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박효준(26, 피츠버그 파이리츠)이 올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쏘아 올렸다. 피츠버그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에 있는 PNC 파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2022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홈 경기를 치렀다.

박효준은 2루수 겸 9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고 1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1안타가 홈런이 됐다. 시즌 타율은 2할6푼1리(23타수 6안타)로 올라갔다.

그는 피츠버그가 0-2로 끌려가고 있던 3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첫 타석에 섰다. 박효준은 샌프란시스코 선발투수 알렉스 콥이 던진 5구째 배트를 돌렸고 타구는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이 됐다.

MLB 피츠버그에서 뛰고 있는 박효준이 20일(한국시간)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홈 경기에서 3회말 첫 타석에서 솔로 홈런을 친 뒤 홈으로 들어오고 있다. 박효준의 시즌 마수걸이 홈런이다. [사진=뉴시스]

박효준의 시즌 1호 홈런이다. 또한 지난해 9월 20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이후 오랜만에 손맛을 봤다. 그는 5회말 무사 1루 상황에서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는 희생 번트에 성공, 선행 주자를 2루까지 보냈다.

박효준은 7회말 다시 맞은 타석에서 대타 장위청으로 교체돼 이날 경기를 먼저 마쳤다. 피츠버그는 이날 샌프란시스코에 4-3으로 이겨 2연패에서 벗어났다.

홈런 덕을 톡톡히 봤다. 박효준이 추격 시작을 알리는 솔로포를 쳤고 4회말에는 잭 스윈스키가 2-2 균형을 맞추는 솔로 홈런을 쳤다.

스윈스키는 이날 3홈런 경기를 치렀다. 그는 6회말 솔로포를 터트렸고 3-3으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던 9회말 선두 타자로 나와 다시 한 번 아치를 그렸다. 끝내기 솔로 홈런이 됐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