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배달앱' 울고 '외식앱' 웃고 [IT돋보기]


배달앱 3사 사용자 수 꾸준히 감소세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배달의민족·요기요·쿠팡이츠 등 배달앱 3사의 사용자 수가 꾸준한 감소하고 있다. 코로나19 엔데믹에 따른 리오프닝에 사람들의 외부 활동과 계절적 비수기가 더해진 결과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배달앱 이용자 수는 줄고 외식앱 이용자 수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관련 그래프 이미지. [사진=모바일인덱스]

21일 아이지에이웍스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주요 외식앱과 배달 앱의 주간 사용자 수(안드로이드OS+iOS 이용자 기준) 증감을 비교한 결과 최대 25% 정도 이용자 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3월 첫째 주와 5월 넷째 주의 WAU(주간 사용자)를 비교·분석한 내용이다. 구체적으로 배달의민족과 요기요의 주간 사용자 수는 각각 8.2%, 17.2% 감소했다. 쿠팡이츠는 25.2%의 가장 큰 폭의 내림세를 나타냈다.

월간 사용자 수(MAU)에서도 이용자 이탈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 5월 기준 배달앱 3사의 월간 이용자 수는 3천209만2천451명으로 지난 4월 MAU 3천321만6천220명보다 3.5% 감소했다. 3월 MAU 3천532만8명보다는 9% 줄어들었다.

배달앱의 경우 다른 커머스 앱과 달리 방문이 주문으로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 이용자 수 감소는 즉 주문 감소로 풀이된다.

배달앱의 부진에 배달 아르바이트 앱 월간 사용률 또한 감소했다. 배민커넥트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2달 만에 16.1% 사용률이 내렸고, 쿠팡이츠 배달 파트너는 5.02% 하락했다.

반면 배달앱과 반대로 테이블링, 캐치테이블 등 오프라인 외식 관련 앱은 이용자 수가 61.7%, 26.6% 급증했다. 거리두기 해제로 약속과 외출이 잦아지며, 배달보다 외식 빈도가 늘어난 것이다. 테이블링과 캐치테이블은 음식점 원격 줄서기와 테이블 예약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이다.

이에 대해 한 업계 관계자는 "테이블링과 캐치테이블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20대와 30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이용자 수가 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