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정부, ‘원전수출전략 추진단’ 가동한다


산업부, ‘원전수출 추진’ 관계기관 준비단 회의 열어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윤석열정부의 원전수출 지원 체계가 본격 가동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8일 관계부처, 한전·한수원, 원전관련 공기업, 금융기관, 원전수출산업협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수출 추진을 위한 준비단 회의를 개최했다.

에너지 안보 강화와 탄소중립 등에 따른 글로벌 차원의 원전 시장 확대 움직임에 대응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원전을 세계 시장에 수출하기 위해 각 기관이 가진 역량을 결집하기로 했다.

우리나라가 수출한 UAE의 바라카원전 1호기. [사진=힌전]

여러 국가별 특성과 여건에 맞는 방산·산업·경제 등 다양한 사업을 패키지화하는 등 원전수주 경쟁력을 높이고 우리가 강점을 가진 산업의 동반진출을 도모하기 위해 이번 회의가 열렸다.

산업부는 준비단 운영을 통해 국가별 수출 전략과 패키지 마련 등을 사전적으로 준비하기로 했다. 이를 토대로 빠른 시일 안에 민·관이 참여하는 ‘원전수출전략 추진단’을 가동할 예정이다.

원전수출 관련 기관의 역량을 총결집한 ‘원전수출전략 추진단’은 맞춤형 수주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컨트롤 타워로서 기능한다. 그동안 산업부는 ‘원전수출전략 추진단’의 설치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했다. 필요한 행정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서 산업부는 세계 각국의 원전 정책과 시장 동향에 대해 관계기관과 정보를 공유하고 각 기관별로 원전수출에 필요한 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눠다.

산업부는 체코, 폴란드 등 국가의 원전 정책 동향과 건설 추진상황 등을 설명하고 원전수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각 기관의 적극적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원전수출전략 추진단’ 출범에 앞서 관계기관과 준비단 회의를 수시로 개최해 추진단이 가동됨과 동시에 본격적으로 원전수주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앞으로 원전수출을 통해 원전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 넣고 IT, 2차전지, 수소 등 유망신산업의 해외 동반진출을 촉진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국부창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