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형 공간' 대중화 나서는 네이버…"23년까지 ARC·5G 클라우드 상용화"


네이버 솔루션 바탕으로 '1784' 등 '미래형 공간' 전파 확대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네이버가 '5G 클라우드'와 'ARC'를 통해 제2사옥인 '1784'와 같은 '미래형 공간'의 대중화에 본격 나선다.

5G 특화망을 통해 경쟁력이 한층 강화된 네이버클라우드의 '5G 클라우드'와 네이버랩스의 'ARC(AI-Robot-Cloud,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가 그 중심이 된다.

네이버랩스와 네이버클라우드는 8일 '1784'와 '각 세종'의 핵심인 'ARC'와 '5G 특화망 패키지'를 오는 2023년까지 상용화하겠다고 발표했다.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와 삼성전자(대표 한종희, 경계현)가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네이버 제2사옥 '1784'에서 '이음5G(5G 특화망)' 서비스를 위해 협력한다. [사진=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 '1784'와 2023년 완공 예정인 제2데이터센터 '각 세종'은 인공지능(AI)·클라우드·5G·디지털트윈·로보틱스·자율주행 등 첨단 기술이 융합된 거대한 기술 테스트베드다.

'1784'에서는 자율주행로봇 '루키', 얼굴인식을 통한 시설 이용이 가능한 '클로바 페이스사인', 자동 회의록 작성·공유에 쓰이는 '클로바노트'를 비롯해 '네이버웍스' 앱을 통한 온도·조명·환기 조절, 식음료 주문 등 다양한 서비스가 활용된다. '각 세종'에서는 서버 관리자를 돕는 로봇·자율주행 셔틀 버스 등 새로운 실험이 진행 중이다.

네이버는 두 공간을 구성하는 핵심 기술이 'ARC'와 '5G 클라우드'라고 소개했다. 이를 상용화하면 다른 건물들도 네이버의 기술을 통해 미래형 공간으로 탈바꿈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네이버랩스와 네이버클라우드는 '아크아이(ARC Eye)'와 '아크브레인(ARC Brain)'을 2023년까지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고객들은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이들 기술을 자신의 공간 상황에 맞춰 다양한 옵션으로 도입할 수 있게 된다.

'아크아이'가 GPS가 통하지 않는 실내에서 현재 위치와 경로를 정확하게 알려주는 사람의 '눈' 역할을 한다면, '아크브레인'은 모든 로봇의 이동, 측위, 서비스 수행을 일괄적으로 계획하고 실행하는 '뇌'의 역할을 수행한다.

네이버 측은 "'1784'가 ARC를 통해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되는 것처럼, 기존 건물들도 네이버의 핵심 기술을 도입해 OTA(Over-The-Air)와 같은 방식으로 진화하는 것이 가능해진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날 진행된 미디어 대상 밋업에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앞으로의 공간은 건물 이상으로 그 안에서 새로운 경험을 가능케 할 소프트웨어가 그 중심이 될 것"이라며 "'1784' 건축 이전과 완공 이후에도 1784와 같은 시도는 '팀 네이버'가 최초였던 만큼, 앞으로 탄생할 수많은 미래형 공간들 역시 네이버의 기술에서 출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석 대표는 "네이버랩스는 'ARC'가 로봇 대중화를 이끌 시스템이라고 보며, 세계 어떤 로봇 제조사든 상관없이 ARC를 통해 대규모 공간·서비스 인프라와 효율적으로 연동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덧붙였다.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이어진 발표에서 "네이버웍스, 클로바, 데이터플랫폼 등 이미 많은 네이버의 기술들이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서비스 중이며, 네이버랩스에서 연구·고도화 중인 브레인리스로봇이나 디지털트윈, VL 등의 차세대 기술들 역시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네이버클라우드의 '5G 클라우드'는 디바이스간 초저지연 통신, 실시간 분석 및 처리, 실시간 서비스 적용이 가능하다"며 "5G와 연계하면 우리가 가진 클라우드 분야에서의 기술·비즈니스 역량이 더 커질 것이라는 확신과 자신감이 있었기에 5G 특화망인 '이음5G' 1호 사업자로 나서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이미 수많은 파트너들로부터 5G와 연계된 엔드투엔드 클라우드 솔루션에 대한 니즈가 있음을 확인한 만큼 의료, 공항, 물류 등의 다양한 영역에서도 '5G 클라우드'를 토대로 한 혁신적인 서비스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네이버의 기술을 클라우드 서비스로 활용해 고객의 디지털 전환을 돕고, 기술의 대중화와 미래의 현실화를 더 빠르게 앞당길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