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증시] 中봉쇄 완화·OPEC+ 증산 '긍정적'…"공포심리 완화"


"신정부 정책 모멘텀 부각…인플레이션 압력 지속"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이번 주 국내 증시는 투자자들의 공포 심리가 일부 완화되면서 추가 상승 기대감이 커질 것이란 전망이다. 금리와 유가가 고점을 기록했다는 컨센서스가 확대되는 가운데 중국의 도시 봉쇄 완화에 따른 투자심리 개선이 기대된다. 다만 인플레이션 압력이 지속되고 있는 점은 증시의 상단을 제한할 수 있는 요인으로 지목된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번 주 국내 증시의 상승 요인으로는 'OPEC 플러스(OPEC+)'의 증산, 신정부의 정책 모멘텀, 중국의 도시 봉쇄 조치 완화 등이 거론된다. 반면 하락 요인으로는 인플레이션 압력이 지속되고 있는 점 등이 꼽힌다.

이번 주 국내 증시는 공포 심리가 일부 완화될 전망이다. 다만 인플레이션 압력에 따른 연준의 긴축 우려감은 지속될 것이란 예측이다.

NH투자증권은 이번 주 코스피 예상범위를 2600~2720선으로 제시했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에 합의한 증산량은 기존 방침보다 30%가량 많은 양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을 완화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소식"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2일(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이날 정례 회의를 열고 오는 7~8월 각각 하루 64만8천 배럴 증산하기로 합의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국제유가가 고공행진하자 서방으로부터 추가 생산 압박을 받아온 OPEC+가 증산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이다.

또한 지난 1일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여당인 국민의힘이 승리하면서 윤석열 정부의 정책 모멘텀이 부각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광역단체장 17곳 중 국민의힘 후보가 12곳,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5곳에서 당선됐다. 동시에 진행된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힘 후보가 5석,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석을 차지했다.

김 연구원은 "정당 간 지지율 격차가 3월 대선보다 6월 지방선거에서 더 커짐에 따라 향후 윤석열 정부 집권 초반 국정 동력은 강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무엇보다도 중국이 지난 1일 베이징시와 상하이시의 도시 봉쇄 조치를 일부 해제해 중국 경제 둔화와 공급망 차질 우려 등이 완화된 점이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손호성 DS투자증권 연구원은 "베이징과 상하이 봉쇄 조치 완화 영향으로 중국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와 비제조업 PMI 가 반등하며 각각 49.6포인트, 47.8포인트를 기록했다"며 "두 지표 모두 예상치(49.0포인트·45.5포인트)를 상회했다는 점은 봉쇄 완화가 예상보다 기업 경기회복에 즉각적으로 기여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분석했다.

다만 그는 "재봉쇄에 대한 우려로 해당 지역을 떠나는 주민 수가 적지 않고, 봉쇄 여파가 남아있기 때문에 해당 지역의 경기가 정상화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후베이성 우한시의 경우 봉쇄 이후 경제가 정상 수준으로 회복되기까지 약 1년의 시간이 소요됐다"고 설명했다.

또 인플레이션 압력이 지속되고 있는 점은 증시의 여전한 우려 요인으로 남아 있다.

지난달 27일 발표된 미국 4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6.3%를 기록하며 2020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상승 폭이 둔화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핵심적 물가지표로 꼽는 근원 PEC 물가지수도 4.9%를 기록하면서 두 달 연속 상승률이 감소했다.

다만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여전히 8%대로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어, 연준의 긴축에 대한 경계감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안기태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연말 CPI 상승률은 5%대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경제 재개방에 따른 서비스 물가 상승,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의 가격 상승 압력, 공급망 회복 지연 등 인플레이션 배경이 다양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물가와 실업률이 모두 목표 범위를 벗어난 과열 상태이기 때문에 연준은 긴축을 지속할 것"이라며 "금융기관 잉여자금이 여전히 많아 양적긴축(QT)은 계획대로 월간 950억달러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통화정책 정상화로 인플레이션을 다소 누른 후인 2023년 상반기에나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 종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