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선] 대구시의회, 4년만에 국힘 일당 독재체제로 복귀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광역시의회가 4년만에 일당 독점체제 구조로 되돌아갔다.

2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가 마무리된 결과 대구시의회 지역구 29개 의석은 모두 국민의힘 소속 후보들이 승리를 거뒀다.

대구광역시의회 전경 [사진=대구시의회]

앞서 29개 지역구 가운데 20곳의 국민의힘 후보들은 투표도 없이 무투표로 당선됐다.

민주당은 4곳에 후보를 냈지만, 한 명도 당선되지 못했고 비례대표 3석 가운데 한 석을 차지하는 데 그쳤다.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자는 육정미 전 수성구의원이다.

이에 따라, 제9대 대구시의회는 국민의힘 소속 31명, 더불어민주당 한 명으로 채워지게 됐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는 대구시의회 개원 이후 최초로 지역구 의원 4명을 비롯해 비례대표 한 명 등 모두 5명의 민주당 소속 의원을 배출했던 것과는 큰 대조를 이뤘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