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건희 집무실 사진' 논란에 "셀럽 꿈꾸나"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대통령 집무실에서 찍은 사진을 개인 팬카페에 공개한 것과 관련 "대통령의 동선과 집무실이라는 공적 공간이 가십성 기사로 소비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사진=페이스북 '건희사랑']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사진=페이스북 '건희사랑']

30일 조오섭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대선 당시 허위 학·경력 등 각종 의혹에 조용한 내조를 약속했던 김건희 여사는 셀럽을 꿈꾸었던 것이냐"고 말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자랑삼아 찍은 사진에 정작 대한민국과 국민에 대한 대통령의 무한 책임은 보이질 않는다"라며 "국민께서 국익과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대통령, 공과 사를 엄격하게 구분하는 대통령의 모습을 바라는 것은 과욕인지 묻는다"라고 비난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