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울산시 ‘ 해상물류 검증 성능시험장 구축’ 공모에 선정돼


동구 고늘지구 성능시험장 건립 추진

[아이뉴스24 김진성 기자] 울산광역시는 해양수산부가 공모한 ‘해상물류 통신기술 검증 성능시험장(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의 총괄주관기관으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최종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한국 거점 국제해상디지털 협력 단지(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이 사업은 해상디지털기술 연계를 통한 물류 효율화를 달성하고 항만과 선박을 통신으로 연결하는 등 기존 조선기자재 검·인증 지원체계에 정보통신(IT)융·복합 기자재 시험방법과 판정기준을 추가 또는 보완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울산시는 이번 공모 선정을 위해 지난 2019년부터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울산정보산업진흥원과 협력한 결과 최종 선정됐고,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4년간 국비 등 392억원을 투입해 동구 고늘지구에 성능시험장을 건립한다.

울산광역시 고늘지구 친환경·스마트·자율운항 선박 연구 허브 조감도. [사진=울산광역시]
울산광역시 고늘지구 친환경·스마트·자율운항 선박 연구 허브 조감도. [사진=울산광역시]

사업 총괄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울산항만공사,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중소조선연구원, 한국해양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슈타겐, 녹원정보기술㈜, ㈜아리안, ㈜유비마이크로, ㈜하버맥스 등 11개 기관에서 총 111명이 연구개발에 참여한다

주요 사업은 ▲ 가상화 기반 성능검증 모의실험(시뮬레이션) 기술 확보 ▲ 항만-선박-통신이 고려된 기반기술 개발을 통한 검인증 서비스 제공 ▲통합적인 성능검증과 품질인증 지원 통합성능검증센터 구축과 운영 등이다.

울산시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2025년 해상물류 통신기술검증 성능시험장이 성공적으로 구축되면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 대형조선사와 조선해양기자재 중소기업들이 개발한 해상디지털 관련 장비와 소프트웨어에 성능 품질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상용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차세대 조선해양 정보통신기술(ICT)의 검·인증 거점인 통합성능검증센터와 성능시험장을 울산 내 구축으로 생산유발액 876억원, 부가가치 유발액 349억원, 480명의 신규 취업유발 효과 등을 예상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조선해운 관련 3개 부처인 해수부, 과기부, 산업부의 공모사업 모두를 유치한 성과를 거뒀다”며 “향후 기반구축과 연구결과를 지역산업에 내재화해 파급효과를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울산=김진성 기자(jinseong9486@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울산시 ‘ 해상물류 검증 성능시험장 구축’ 공모에 선정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