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코로나19 DNA 백신 GLS-5310’ 국제 학술지 게재


베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예방 결과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진원생명과학이 ‘코로나19 DNA 백신 GLS-5310’ 의 연구 성과를 국제 학술지에 선보였다.

진원생명과학은 햄스터 공격 감염 모델에서 코로나19 DNA 백신(GLS-5310)을 자체 개발한 혁신적 흡인작용 피내접종기 진덤(Gene-Derm)을 이용해 접종 후 면역원성과 유효성을 입증한 연구 결과를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국제 학술지인 ‘Frontiers in Virology’에 게재하게 됐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논문의 제목은 ‘Immune responses of a novel bi-cistronic SARS-CoV-2 DNA vaccine following intradermal immunization with suction delivery’이다.

진원생명과학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GLS-5310이 햄스터 공격 감염 모델에서 Gene-Derm을 사용한 피내 접종했다”며 “우한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바이러스 야생형뿐만 아니라 베타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폐 감염을 완벽하게 예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진원생명과학의 GLS-5310은 중화항체 유도에 필요한 스파이크 항원 이외 코로나19 발병 과정의 핵심 유전자인 면역원성 T세포 항원 결정인자(immunodominant T cell epitope)를 타깃하는 ORF3a 항원을 추가했다. 이는 기존 코로나19 백신과 차별성을 가진 DNA 백신으로 꼽힌다.

또한, GLS-5310 백신 접종에 이용 중인 흡인작용 피내 접종기 Gene-Derm은 타 DNA 백신 전달기기 대비 사용의 편이성, 저렴한 가격, 접종부위 손상 최소화, 무통증, 환자 투여 시 용이성 증대 등의 장점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강력하고 높은 항체 면역반응과 T세포면역반응을 유도함이 입증된 차세대 DNA 백신 접종용 의료기기이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GLS-5310의 피내·비강내 접종 시, 실험동물 혈청에서 베타 변이 균주 RBD와 ACE2 수용체의 결합이 억제됨을 확인해 GLS-5310의 폭넓은 면역원성을 입증했다”며 “베타 균주에서는 RBD를 억제하는 중화항체가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베타 균주를 포함한 2개의 변이 바이러스에서 완벽하게 예방함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GLS-5310을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차별화된 부스터 전용 백신으로 개발하고자 한다”며 “국내는 코로나19 백신 GLS-5310의 임상2a상 임상시험대상자 투여를 완료했으며, 미국은 부스터 전용 백신으로 승인받은 임상시험의 첫 임상시험대상자 투여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