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울트라기어' 내세워 '8조' 게이밍 모니터 시장 공략 가속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3종 출시…게이밍 관련 편의 기능 대거 탑재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전자가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을 앞세워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 3종(32GQ950, 32GQ850, 48GQ900)을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신제품은 고사양 게임을 쾌적하게 즐기기 위한 최적의 게이밍 성능과 선명한 화질, 다양한 편의 기능과 연결성을 두루 갖춘 것이 특징이다.

32GQ950은 32형 4K UHD(3천840x2천160) 나노 IPS 패널을 탑재했다. 실제에 가까운 순색을 표현하는 나노 IPS 패널에 1ms GtG(Gray to Gray) 응답속도를 구현해 빠른 게임 화면도 매끄럽고 선명하게 표현한다. 이 제품은 비디오전자표준위원회(VESA)로부터 HDR(High Dynamic Range) 성능을 인정받아 VESA 디스플레이HDR 1000 인증을 획득했다.

글로벌 e스포츠 기업 젠지 이스포츠 소속 프로게이머가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32GQ950)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32GQ850(국내명 32GQ850L)은 QHD(2천560x1천440) 나노 IPS 패널에서 1ms GtG 응답속도와 초당 240장의 화면을 보여주는 240Hz 고주사율을 지원해 역동적인 게임 화면을 잔상과 끊김 없이 보여준다. 간단한 조작만으로 화면 주사율을 높이는 오버클록을 활용하면 최대 260Hz까지 구현한다.

LG전자는 신제품에 탑재한 나노 IPS 패널에 ATW(Advanced True Wide) 편광판 기술을 적용해 패널의 색 표현력과 명암비를 개선했다. 보다 넓어진 시야각으로 측면에서도 색상 왜곡 없이 선명한 화면을 보여준다.

48GQ900은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가운데 처음으로 OLED 패널을 탑재했다. OLED의 장점인 압도적인 블랙 표현력은 물론, 0.1ms GtG 응답속도와 최대 138Hz(오버클록 시) 주사율을 지원한다. 48형 4K UHD 패널에는 빛 반사와 눈부심을 방지하는 AGLR(Anti-Glare & Low-Reflection)을 적용했다.

대화면에도 책상 위에 두고 사용하기 적합한 슬림 디자인도 장점이다.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하며 우수한 디자인을 인정받았다.

신제품 3종은 디지털영화협회(DCI)의 표준 색 영역 DCI-P3를 98% 이상 충족해 풍부하고 정확한 색을 제공한다. ▲지싱크호환, 프리싱크 프리미엄·프리미엄프로 등 그래픽 호환 기능 ▲디스플레이 포트 1.4 ▲HDMI 2.1 지원 ▲DTS 헤드폰:X 등 게이밍 관련 편의 기능도 대거 탑재했다.

또 모니터 후면에는 기존 원형 LED 조명 대신 세련된 디자인의 육각형 조명을 탑재해 게임 소리와 화면에 맞춰 빛을 발산, 고객이 즐기고 있는 콘텐츠에 맞춰 게이밍 몰입감을 높인다.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3종. 왼쪽부터 32GQ950, 32GQ850, 48GQ900. [사진=LG전자]

LG전자는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 3종을 이달 말 일본을 시작으로 한국, 북미 등 주요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국내 출하가는 32GQ950이 169만원, 32GQ850이 109만원, 48GQ900이 209만원이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글로벌 게이밍 모니터 시장 규모는 지난 2018년 약 18억4천만 달러(약 2조3천500억원)에서 지난해 약 62억5천만 달러(약 8조원)로 성장했다. 연평균성장률(CAGR)은 35.8%에 달한다.

서영재 LG전자 IT사업부장 전무는 "차별화된 성능의 LG 울트라기어 제품을 앞세워 고객에게 단순히 게임을 즐기는 것을 넘어 실제로 체험하는 듯한 몰입감 넘치는 게이밍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