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베니트, 코오롱글로벌-현대차그룹과 '홈투카∙카투홈 서비스' 제휴


코오롱글로벌 '하늘채 IoK'와 현대차그룹 '커넥티드 카 서비스' 연결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코오롱베니트(대표 이진용)가 코오롱글로벌, 현대차그룹과 '홈투카(Home-to-Car)‧카투홈(Car-to-Home) 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25일 발표했다.

코오롱베니트(대표 이진용)가 코오롱글로벌, 현대차그룹과 '홈투카(Home-to-Car)‧카투홈(Car-to-Home) 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사진=코오롱베니트]

홈투카‧카투홈 서비스는 코오롱글로벌의 홈 IoT 플랫폼 ‘하늘채 IoK’와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연결해 집과 자동차를 양방향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코오롱베니트는 협력을 통해 코오롱글로벌의 '하늘채 IoK'와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연동하는 역할을 맡는다.

홈투카 서비스는 집 안에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도록 개발된다. 각 세대에 설치된 월패드 등을 이용해 차량의 시동을 걸거나 문잠금, 에어컨, 히터 등도 조작할 수 있다.

카투홈 서비스는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 메뉴 조작이나 음성명령으로 집 안의 기기를 모니터링, 제어할 수 있다.

가스밸브, 인덕션, 대기전력 차단이나 조명, 난방, 환기 상태 모니터링 및 기기 작동이 가능하다.

코오롱베니트는 다양한 IoT 프로젝트에서 쌓은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코오롱글로벌의 홈 IoT 플랫폼 '하늘채 IoK'와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연동하고, 입주민에게 유용한 세대-차량 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안진수 코오롱베니트 상무는 "다양한 분야의 연결이 시너지를 만드는 초연결시대에 앞서 코오롱베니트는 IoT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쌓아왔다"며, "코오롱글로벌과 현대차그룹의 고객들이 홈투카·카투홈 서비스의 편리함과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하우를 집약하겠다"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