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강원에너지, 오늘 거래 재개…2차전지 신사업 박차 “주주가치 향상에 총력”


수주 지속 증가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강원에너지가 25일부터 증시에서 거래되기 시작했다. 이는 지난 2020년 4월 매매 정지이후 약 2년 2개월 만이다.

강원에너지는 전날 한국거래소에서 개최된 기업심사위원회(기심위) 심의 결과 거래 재개·상장 유지가 확정됐다고 25일 밝혔다.

강원에너지가 25일 증시에서 거래를 재개했다. [사진=강원에너지]
강원에너지가 25일 증시에서 거래를 재개했다. [사진=강원에너지]

평산파트너스를 중심으로 한 최대주주·경영진 전면 교체와 관계사 지분 정리 등에 따라 경영과 재무 투명성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감사의견은는 지난 2020년, 2021년 감사보고서 적정 의견과 더불어 지난해 흑자전환을 확정하며 계속기업 존속불확실성도 해소했다.

강원에너지 관계자는 “그동안 거래 재개를 위한 개선계획서를 충실히 이행해 오면서 강도 높은 사업 체질개선·재무 건전성 확보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며 “기존사업의 수주 확대, 2차전지 신사업 본격화 등 경영실적 성장과 주주 친화정책이 앞으로 주력할 과제”라고 말했다.

5월 기준 강원에너지가 확보한 누적 수주액은 약 463억원 규모로 작년 매출을 넘어섰다. 특히, 올해 하반기는 작년 확보한 수주계약의 매출인식 본격화를 전망하며, 외형성장은 물론 수익성 향상이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에너지 업계 특성상 공급계약의 진도율에 따라 매출이 반영된다”며 “강원에너지는 작년 5월을 기점으로 수주금액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작년 대비 두 자릿수 매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친환경 에너지 플랜트 사업은 국내와 해외 수주를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며 “2차전지 신사업 역시 양극재 분야 건실한 파트너사들과 사업협력을 강화와 추가적인 수주 확대 등 미래 먹거리 확보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강원에너지는 14.5%의 지분투자를 진행한 관계사 에스디시스템의 감사의견 거절 여파로 2019년 회계연도 ‘감사의견 한정’을 사유로 2020년 4월 3일 이후 주식거래가 정지됐다. 현재는 작년 3월 기준 주식양수도 계약을 통해 에스디시스템의 지분을 전량 매각, 부실 관계사 정리를 완료한바 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강원에너지, 오늘 거래 재개…2차전지 신사업 박차 “주주가치 향상에 총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