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결별설 의식했나…' 지드래곤 손가락 욕설 사진 올려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과 열애설에 휩싸였던 블랭핑크 멤버 제니가 그와 결별설이 불거진 직후 방탄소년단(BTS) 뷔와 새롭게 열애설에 휘말린 가운데 지드래곤의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드래곤 [사진=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지드래곤은 24일 자신이 운영 중인 패션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프로필 사진을 욕설을 뜻하는 가운데 손가락으로 변경했다.

전날 최근 제니와 뷔가 제주도에서 목격됐다는 사진이 온라인에 퍼지며 두 사람의 열애설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한 데다 제니가 지드래곤을 SNS에서 언팔한 사실까지 확인돼 두 사람의 결별설에 무게가 실렸다.

한편 BTS와 블랙핑크 양측 소속사는 열애설에 대해 이틀째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앞서 BTS 소속사 하이브가 BTS 정국과 배우 이유비의 열애설에는 허위라며 즉각 반박 입장을 내놨던 것과는 사뭇 다른 행보다.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역시 지드래곤 때와 마찬가지로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 이번 사안의 진위 확인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