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정호영, 불법 없었지만 국민 눈높이 미달… 사퇴 안 늦어"


"당내 후임자 추천 있다면 검토"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자녀 입시·병역 특혜 논란이 불거졌던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전날(23일) 자진 사퇴와 관련해 "늦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정 후보자의 사퇴가 늦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지적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청문회 과정에서 봤다시피 (정 후보자의) 불법이나 부당한 행위가 드러난 것이 전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 후보자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이유로 반대 여론이 많았기 때문에 당내 의견을 수렴해 임명하면 곤란하다는 의견을 대통령실에 전달했다"며 "그런 과정이 언론에 노출돼 정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정 후보자가 전날 발표한 사퇴 입장문에 담은 내용과 사실상 동일한 주장이다. 정 후보자는 해당 입장문에서 "수많은 의혹 제기에도 불구하고 불법적이거나 부당한 행위가 밝혀진 바 없으며, 객관적인 자료와 증거들의 제시를 통해 의혹들이 허위임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러한 사실과 별개로 국민들의 눈높이에는 부족한 부분들이 제기되고 있고, 그러한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한편 권 원내대표는 정 후보자에 앞서 자진사퇴한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새 정부 내각 후속 인선 관련 입장도 밝혔다. 그는 "국무위원 인사권은 대통령 고유 권한이라 대통령실에서 적절한 인물을 찾을 것"이라며 "당내 적절한 후보 추천이 있다면 검토해 추천하겠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